Quantcast

[무비포커스] ‘탐정-더 비기닝’ 성동일-권상우표 ‘코믹범죄수사극’ 속편 제작도 가능할까? ... 가능할지도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5.09.11 11: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탐정 더 비기닝-사도-서부전선 누가 웃을까?"
 
권상우의 코믹 귀환, 성동일의 카리스마 변신과 두 남자의 콤비 호흡으로 주목 받고 있는 코믹범죄추리극 ‘탐정-더 비기닝’이 올 추석 출사표를 던진다.
 
영화 ‘탐정-더 비기닝’은 한국의 ‘셜록’을 꿈꾸는 추리광 ‘강대만’(권상우)과 광역수사대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의 비공개 합동 추리작전을 담은 영화.
 
탐정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허당 파워 블로거 ‘강대만’은 무릎 이상으로 인해 경찰이 될 수 없는 몹쓸 체력에 쓸 데 없는 추리력으로 경찰서를 기웃거리며 진상 주사까지 서슴지 않는 철없는 캐릭터이면서 육아에 치이는 안쓰러운 가장이기도 하다.
 
‘탐정-더 비기닝’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탐정-더 비기닝’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반면, 강렬한 존재감과 함께 반전 매력을 가진 한번 물면 절대로 놓지 않는 베테랑 형사 ‘노태수’는 조폭들 사이에서 전설이라 불릴 정도로 강력한 카리스마를 가진 캐릭터.
 
하지만 고무장갑으로 아내에게 투정을 부리고, 아내의 눈치를 보는 ‘노태수’의 모습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익숙한 가장들의 모습이기도 하다. 한마디로 밖에서는 카리스마, 집에서는 구박 받는 반전 매력의 캐릭터.
 
‘탐정-더 비기닝’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탐정-더 비기닝’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이처럼 매력 충만 캐릭터들이 벌이는 합동수사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하는 가운데, 영화는 코믹과 수사물이라는 경계를 넘나들며 재미를 주고 있다.
 
그러나, 두마리 토끼를 완벽하게 잡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코믹에 있어서는 속편을 염두해둔 탓인지 성동일의 매력이 더 발현되었다면 좋았을 듯하다. 이번 작품의 코미디는 거의 권상우 배우가 끌고 가는 형태인데, 후반으로 갈수록 좀 더 웃음을 줬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또한 수사물측면에서의 아쉬움은 악역의 인물들이 좀 더 비중 있게 다루었으면 어땠을까? 물론 악역의 분량이 적은 편은 아니지만 존재감에 있어서는 많이 기울어져 긴장감을 배가시키기에는 조금 아쉬웠다.
 
‘탐정-더 비기닝’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탐정-더 비기닝’ 주요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하지 않은 코믹과 잘 버물어진 유쾌한 수사물 ‘탐정-더 비기닝’은 올 추석 남녀노소 모두 즐겁게 관람할 만한 영화다.
 
588:1의 경쟁을 뚫은 탄탄한 시나리오와 권상우-성동일의 코믹콤비 호흡이 빛나는 코믹범죄추리극 ‘탐정-더 비기닝’은 올 9월 24일 개봉해, 올 추석 사도-서부전선과 함께 한국 영화 3파전에서 누가 승리를 거둘지 귀추가 주목된다. 
 
‘탐정-더 비기닝’ 메인 포스터 / CJ엔터테인먼트
‘탐정-더 비기닝’ 메인 포스터 / CJ엔터테인먼트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