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사도’ 인간 내면을 고찰한 ‘정직한 연출’, 배우들의 ‘디테일 연기’로 탄생한 격조 높은 사극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5.09.07 10: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아 기자] “완벽한 왕-가장 냉혹한 아버지 영조와 울분을 가진 사도, 역사상 가장 참혹한 실화”
 
‘사도’는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만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 역사에 기록된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담아낸 영화.
 
‘왕의 남자’를 비롯해 사극 장르에서 독보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이준익 감독이 ‘사도’로 돌아왔다. 이준익 감독은 “약 250년 전 조선 왕조에서 일어난 ‘임오화변’은 그리스로마 신화, 셰익스피어의 어떤 비극보다 더 참혹한 실화”라고 전하며 ‘사도’ 이야기를 재조명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영조와 사도 그리고 정조에 이르기까지 3대에 걸친 56년의 이야기를 현재와 과거의 사건을 교차시키는 구성으로 사건들 사이에 인과관계를 두 시간 안에 담아냈다. 특히 남다른 총명함으로 영조를 기쁘게 한 ‘사도’의 어린 시절부터 ‘대리청정’과 ‘양위파동’ 사건 등 가족들의 엇갈린 이해 관계를 긴장감 있게 그려내고 있다.
 
매 작품마다 최고의 연기력을 선보여온 국민배우 송강호가 완벽주의적 성향 때문에 아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게 되는 아버지 ‘영조’를 연기해, 복합적인 내면을 깊이 있게 표현해냈다.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의 모습과 ‘사도’와의 갈등을 과장 없이 보여주고 싶었다던 ‘송강호’는 그야말로 살아있는 ‘영조’그 자체였다.
 

‘사도’ 주요 장면 / ㈜쇼박스
‘사도’ 주요 장면 / ㈜쇼박스

요즘 대세라는 말로도 모자라는 연기 잘하는 천만 배우 ‘유아인’은 강압적인 아버지 ‘영조’와 갈등하며 비극적 운명을 맞이하는 세자 ‘사도’를 연기했다. 부자 사이에 감도는 지독한 감정, 세자로서의 버거운 운명, 뒤주 속 극한의 두려움과 몸의 고통까지 고스란히 관객에 전달될 정도로 열연한 유아인은 그가 왜 충무로의 블루칩인지를 증명한다. 
 
‘사도’ 주요 장면 / ㈜쇼박스
‘사도’ 주요 장면 / ㈜쇼박스

그 외에도 ‘혜경궁’으로 분한 문근영, ‘사도세자’의 생모 ‘영빈’으로 분한 배우 전혜진, 여자 이경영으로 불리는 배우 ‘김혜숙’(‘인원왕후’)까지 화려한 조연진은 영화 ‘사도’의 또 하나의 볼거리이자 극의 갈등을 고조시키는 핵심 인물들이다.
 
영화는 정통 사극을 표방하면서도 가족관계에서 일어 나는 갈등들을 묵직하게 그려내고 있다. 영조는 외부적으로는 성군으로 인정받지만, 뼛속 깊이 박혀 있는 자신만의 컴플렉스를 가진 아버지, 그래서 아들을 자신이 생각하기에 가장 완벽한 왕으로 키우려 아들의 숨통을 쉼 없이 조인다. 
 
‘사도’ 주요 장면 / ㈜쇼박스
‘사도’ 주요 장면 / ㈜쇼박스

이 모습은 마치 세대 갈등을 조장하는 우리네 가족사를 보는 듯해 씁씁함과 슬픔 감정을 동시에 자아낸다. 역사에서 배우는 한 편의 가족 교육 영화라고도 할 수 있을 듯하다.
 
무엇보다 영화의 가장 강력한 힘은 연기. 정통 사극이 그렇듯 조금은 지루할 수 있는 스토리를 배우들의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한껏 풍성하고 품위 있는 사극으로 탄생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 추석, 우리 역사의 가장 참혹한 사건을 다룬 영화 ‘사도’는 9월 16일 개봉한다. 
 
‘사도’ 메인 포스터 / ㈜쇼박스
‘사도’ 메인 포스터 / ㈜쇼박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