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밤을 걷는 선비’ 이유비, ‘섹시 귀요미’ 뱀파이어로 깜짝 변신… ‘남심(男心) 홀릭’

  • 신미래 기자
  • 승인 2015.09.04 13: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밤을걷는선비 #이유비 #조양선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기고 있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장현주 류용재 극본, 이성준 연출, 콘텐츠 K 제작) 측은 4일 귀요미 섹시 뱀파이어로 깜짝 변신한 이유비의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는 지난 17회에서 극중 기력이 쇠약해진 이준기(김성열 역)에게 입맞춤으로 자신의 피를 나눠준 이유비(조양선 역)의 촬영 이후 현장 모습을 순간 포착한 것으로, 입가에 흐르는 한줄기 피 분장이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스틸에는 입술 주변에 피를 묻히고 마치 뱀파이어 같은 분위기를 내뿜고 있는 이유비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이유비는 도발적인 눈빛과 깜찍 브이, 해사한 여신 미소를 뽐내며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이유비는 카메라를 잡아먹을 듯 매서운 표정과 함께 이글이글 타오르는 강렬한 눈빛을 보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그의 입가에 흐르는 한 줄기의 피가 마치 흡혈 직후의 뱀파이어를 연상케 해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케 한다.

‘밤을 걷는 선비’ 이유비 / 콘텐츠 K
‘밤을 걷는 선비’ 이유비 / 콘텐츠 K

 
이유비는 서늘미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후 ‘모태 귀요미’답게 귀여움을 폭발시켜 웃음을 자아낸다. 온라인을 강타한 ‘나 꿍꼬또 기싱 꿍꼬또’를 선보이는 듯 앙증맞은 쌍브이와 왕방울처럼 커다란 눈망울을 초롱초롱 빛내며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해 보는 이들의 광대를 들썩이게 한다.
 
뿐만 아니라 동양화에서 튀어나온 것처럼 아름답고 황홀한 미소를 뽐내는 이유비의 모습까지 포착됐다. 이처럼 섹시-깜찍-우아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매력 덕분에 그는 ‘매력 자판기’에 등극했다. 이에 종영까지 단 2회 남은 ‘밤을 걷는 선비’에서 또 어떤 매력을 보여줄 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밤을 걷는 선비’는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뱀파이어 선비 성열이 절대 악에게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비망록’을 찾으며 얽힌 남장책쾌 양선과 펼치는 목숨 담보 러브스토리로, 매회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