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김정훈-리키김, 학구열 불태워…‘역시 모범생’

  • 김지윤 기자
  • 승인 2015.07.28 18: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윤 기자] #김정훈 #리키김 #학교다녀오겠습니다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 출연한 전학생들이 밤 늦은 시간까지 기숙사에서 자율학습을 하며 학구열을 불태웠다.
 
최근 김정훈과 리키김 등 울산 현대청운고등학교에 합류한 전학생들이 녹화중 자발적으로 야간학습까지 하며 열의를 보였다.
 
김정훈은 하루 동안 같은 반에서 수업을 하며 직접 확인한 다크호스 고주원에 긴장감을 느꼈는지, 기숙사로 돌아와서도 잠자리에 들지 못하고 스탠드 불을 켠 채 책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또한, 수업시간마다 ‘폭풍 필기’를 하던 리키김도 밤이 깊어가는 줄도 모르고 책상에 앉아 공부에 매진했다.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리키김 /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리키김 / JTBC

 
빅스의 엔 역시 짝꿍을 붙들고 발표준비를 하다가 기숙사 전체의 불이 꺼지는 소등 시간 이후에야 침대로 향했다. 그런 후에도 전학생들은 누워서까지 동영상 강의를 보는 등 실제 수험생의 모습을 방불케 하는 집중력을 보였다.
 
학구열로 뜨거웠던 그날 밤, 갑자기 들이닥친 ‘무서운 존재’로 인해 기숙사가 발칵 뒤집어지기도 했다. 김정훈은 이 놀라운 상황 속에서 비명도 지르지 못하고 제 자리에 굳어버렸다.
 
전학생들의 자발적 야간학습, 그리고 기숙사를 덮인 ‘무서운 존재’의 정체는 28일 화요일 오후 11시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5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김정훈 /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김정훈 / JTBC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