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정’ 임호, ‘룰 브레이커’로 강렬한 첫 등장…‘역시 사극 아이콘’

  • 김지윤 기자
  • 승인 2015.07.28 17: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윤 기자] #임호 #화정

임호가 첫 등장부터 판을 뒤흔들고, 김재원을 궁지로 몰아넣으며 존재감을 제대로 각인시켰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최정규/ 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31회에서는 반정을 통해 어좌에 앉은 인조(김재원 분)가 자신의 왕위를 인정받지 못해 전전긍긍하는 모습과, 인조와 정명(이연희 분)의 치열한 대립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인조는 만천하에 자신이 조선의 왕임을 재확인시키고자 백성과의 친견을 마련했다. 그러나 첫 등장한 최명길(임호 분)이 친견장의 판을 뒤흔들어 인조를 궁지로 몰아넣으며 흥미진진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친견에 앞서 김경징(김형범 분)과 이시백(이승효 분)등 신하들은 백성들에게 미리 질문지를 배포하고, 질문할 백성들을 미리 정해 놓는 등 ‘보여주기식 친견’ 준비에 열을 올렸다. 이 가운데 친견을 준비하는 이들 중 하나인 최명길에게 한 백성이 다가가 질문지를 내밀며 ‘자신은 언문을 모른다. 질문의 내용을 일러주면 안되겠냐’고 부탁했다.

‘화정’ 임호 / MBC ‘화정’ 방송캡처
‘화정’ 임호 / MBC ‘화정’ 방송캡처


이에 질문지를 유심히 살펴보던 최명길은 일순간 눈빛이 변해 “여기 그렇게 쓰여져 있군. 자네가 정말 묻고 싶은 것을 물으라고”라며 짜여진 각본과는 다른 진짜 질문을 하도록 했다.
 
친견이 시작되자 백성들은 “전하의 구휼미 덕분에 가난과 기근을 면했다”, “전하의 성은으로 혜민서의 의관들이 역병까지 잡아주었다”며 약속된 대로 인조의 입맛에 맞는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이어 최명길과 접촉했던 백성 역시 인조를 향해 질문을 던졌다. 그는 “앞으로 공주마마의 땅에서 경작하는 자들은 과세를 면제해주고 밀린 세금을 탕감해준다 들었다. 공주마마께서 베푸신 은혜를 나라에서도 베풀어 주실 순 없으신지요?”라고 물었고, 동요된 백성들 역시 “다른 땅에서도 공주마마와 같은 은혜를 베풀어달라”며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이에 인조는 당황함과 동시에 정명을 향한 끌어 오르는 분노를 삭히지 못했고 친견은 삽시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최명길은 첫 등장부터 주상 앞에 무조건 충성을 맹세하는 간신들과는 종자가 다른 강직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자네가 정말 묻고 싶은 것을 물어라”라고 했던 최명길의 한 마디는 ‘보여주기식 친견’을 한 순간에 무너뜨리는 동시에 조선 정치판을 크게 뒤흔들며, 앞으로 그의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더욱이 이를 연기한 임호 역시 총기 넘치는 눈빛을 선보이며 명실공히 ‘사극 전문 배우’의 클래스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첫 등장부터 안정적인 연기력과 묵직한 아우라로 극에 무게감을 더하는 임호의 합류로 인해, ‘화정’의 인물열전에 기대감이 또 한 번 증폭된다.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이 지닌 권력에 대한 욕망과 이에 대항하여 개인적인 원한을 딛고 연대하는 광해와 정명 그리고 그런 정명이 인조정권하에서 그 권력과 욕망에 맞서 끝까지 투쟁하는 이야기가 펼쳐질 ‘화정’은 오늘 밤(28일) 10시 MBC를 통해 32회가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