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빙’ 조진웅-김대명-신구, ‘연쇄살인’ 비밀 파헤친다… ‘최고의 스릴러’

  • 이인선 기자
  • 승인 2015.07.22 11: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선 기자] #해빙 #조진웅 #김대명 #신구

영화 ‘해빙’(解氷)(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 제작: ㈜위더스필름 | 각본/감독: 이수연)이 조진웅과 김대명, 신구로 주연 캐스팅을 확정 짓고 7월 20일, 남양주 종합촬영소에서 크랭크인했다. ‘4인용 식탁’의 이수연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하는 ‘해빙’(解氷)은 얼어붙었던 한강이 녹고 머리가 잘린 여자의 시체가 떠오르면서 드러나기 시작하는 연쇄살인의 비밀을 둘러싼 심리스릴러다.

조진웅과 김대명 그리고 신구. 의문의 여지없는 연기파라는 점 외의 어떤 공통 분모도 없는 뚜렷한 개성의 세 남자 배우가 영화 ‘해빙’(解氷)으로 만난다. ‘해빙’은 ‘변호인’의 위더스필름이 제작하는 영화이자 공포의 외피 속에 심리적 긴장감을 녹여낸 수작으로 호평을 받은 ‘4인용 식탁’의 이수연 감독 작품으로, 또 한편의 새로운 영화의 탄생을 예감하게 한다.

‘해빙’ / 롯데엔터테인먼트
‘해빙’ / 롯데엔터테인먼트


한국영화에서 보기 드문 심리스릴러로, 얼어붙었던 한강이 녹고 얼음 사이로 머리가 잘린 여자의 시체가 떠오르면서, 가라앉아 있었던 연쇄살인사건의 비밀 또한 수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하는 내용의 영화 ‘해빙’에서, 조진웅은 서울 강남에서 병원을 개업했다 망한 후 고용된 선배의 병원이 있는 수도권의 위성도시에서 연쇄살인사건의 비밀에 휘말리게 된 내시경 전문 내과 의사 승훈을 연기한다.

김대명과 신구는 승훈이 세 들어 살게 된 원룸의 집주인이자, 연쇄살인의 비밀을 쥔 것으로 승훈이 의심하는 정육식당을 운영하는 부자(父子) 성근과 정노인으로 출연한다. 조폭, 야구선수, 형사, 일본군 장수, 독립군 등 작품마다 늘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던 조진웅. 그는 일상에 들이닥친 연쇄살인사건의 미스터리, 그 한가운데서 짓눌리는 인물 승훈으로 심리스릴러 ‘해빙’의 핵심 축을 책임진다.

‘해빙’ / 롯데엔터테인먼트
‘해빙’ / 롯데엔터테인먼트


‘미생’에서 모든 신입사원이 꿈꿀만한 이상형의 사수 김대리로 출연해 따뜻한 이미지로 기억된 김대명은 정육식당의 주인으로 승훈에게 필요 이상의 친근감으로 다가서며 두려움을 안기는 집주인 성근으로 출연해 180도 변신한다. 또한 ‘꽃보다 할배’에서 인간미의 아이콘이었던 신구는 정육점을 물려받은 아들 성근과 함께 의심스러운 행각으로 승훈의 의혹을 키우는 정노인 역으로 ‘국민 할배’가 무색해지는 섬뜩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외에도 승훈의 눈 앞에 불쑥불쑥 나타나 미궁에 파묻힌 연쇄살인사건에 대해 묻는 의문의 인물 역에 송영창, 내시경실의 간호조무사로 승훈의 곁을 맴도는 미연 역의 이청아까지. ‘해빙’은 캐스팅만으로도, 촘촘하게 꽉 짜인 심리스릴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해빙’ / 롯데엔터테인먼트
‘해빙’ / 롯데엔터테인먼트


한편, ‘해빙’으로 여태껏 보여준 적 없는 복잡한 내면 연기를 선보이게 된 조진웅은 첫 촬영을 마친 후 “재미있는 스릴러가 나올 것 같습니다. 오늘이 ‘해빙’ 첫 촬영인데요. 상당히 떨리고 긴장도 많이 됩니다. 한 계단, 한 계단. 차곡차곡 잘 밟아 나가겠습니다. 아무쪼록 무사히 촬영을 마치고 재미있는 영화 들고 찾아 뵙겠습니다”라며 스탭과 배우를 포함한 제작진, 그리고 영화의 순항을 기원하는 말로 ‘해빙’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4인용 식탁’ 이수연 감독의 복귀작으로, 얼어붙었던 한강이 녹고 머리가 잘린 여자의 시체가 떠오르면서 드러나기 시작하는 연쇄살인의 비밀을 둘러싼 심리스릴러 ‘해빙’은 조진웅과 김대명, 신구의 강렬한 변신과 송영창, 이청아 등 연기파 배우들의 앙상블 호연으로 기대를 모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