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수경, ‘딱 너 같은 딸’이수경 질투심 폭발…강경준 태도 돌변?
  • 유희정 기자
  • 승인 2015.07.09 10: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희정 기자] #이수경 #딱너같은딸

이수경의 질투가 폭발했다.
 
정근(강경준)의 고백을 단칼에 거절한 인성(이수경). 이 후 갑자기 돌변한 정근의 태도가 인성을 혼란스럽게 한다.
 
사진 속에는 온통 인성이 잔뜩 화가 난 표정을 짓고 있거나 누군가를 노려보는 모습이 보인다. 정근이 미연과 가까워질수록 인성의 표정은 일그러져 간다. 미연의 정근에 대한 마음과 정근이 미연을 대하는 태도에 인성은 부글부글 속이 타들어간다.   

강경준 / MBC
강경준 / MBC

 
8일 방송된 ‘딱 너 같은 딸’(극본 가성진 연출 오현종 박원국)에서는 비서실로 들어오게 된 미연(전지안)과 정근의 심상치 않아 보이는 관계에 약이 바짝 올라 질투하는 인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근과 인성의 사이는 어색해졌고 업무 외에는 얼굴조차 쳐다보지 않는 사이가 되었다. 하지만 인성은 정근에 대한 마음이 자꾸 커져만 간다. 그러던 차 미연이 본사로 발령 나고 정근은 예전부터 친분 있던 미연에게 친절히 대한다. 인성과 일하는 도중에도 미연의 전화를 받고 쪼르르 달려가는 정근의 모습을 보고 기가 막힌 듯 “아예 비서실로 가서 살지”라며 정근을 향한 질투심을 내비친다. 한편 미연의 행동이 계속해서 눈에 거슬리던 인성은 결국 꼬투리를 잡고 미연을 혼내게 된다. 그 장면을 목격한 정근은 인성을 다그치게 되고 인성은 그런 정근이 야속하기만 하다. 

이수경 / MBC
이수경 / MBC

 
첫 만남부터 삐거덕거리던 정근과 인성의 만남은 시간이 지날수록 첩첩산중이다. 엇갈리는 두 남녀의 마음은 결코 만날 수 없는 평행선 같아 보인다. 이미 인성에 대한 마음을 접은 정근과는 달리 오히려 인성은 시간이 지날수록 정근이 신경 쓰인다. 정근의 사소한 대화에서부터 행동 하나하나가 인성의 레이다망에 걸리면서 인성의 질투심은 걷잡을 수 없게 된다.
 

질투의 화신이 되어버린 인성이 정근의 마음을 다시 사로잡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인성의 순탄치 않아 보이는 첫사랑 도전기(?)는 내일 저녁 8시 55분에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한편 MBC 일일특별기획 ‘딱 너 같은 딸’ 은 홍애자-소판석-허은숙 세 가족 사이에서 벌어지는 진한 가족애와 갈등 그리고 남녀 간의 사랑을 따뜻하고 유쾌한 웃음으로 풀어내며 안방극장에 잔잔한 감동과 공감을 불러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