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장소연, “중국에서 중국어 공부하면서 연기 시작했다”…‘오호’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7.09 09: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라디오스타 #장소연

‘라디오스타’ 장소연이 대학교에서 중어중문학과를 전공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신스틸러 여배우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박효주, 장소연, 하재숙, 이미도가 출연했다.

장소연 / MBC ‘라디오스타’
장소연 / MBC ‘라디오스타’


이날 방송에서 MC 김국진은 “소연은 부모님 반대가 심했는데도 연기의 꿈을 버릴 수가 없어 ‘중국으로 도망가서 영화를 찍을까?’해서 중어중문학과를 갔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장소연은 “맞다. 대학교에 들어가서 중문과니까 중국에 가겠다고 했는데. 부모님은 공부하러 간 줄 아셨다”라며 “중국 가서 연기를 하고 싶었다. 중국어 공부를 하면서 나중에 드라마 영화를 찍었다. 중국어 대사로 했다”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