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정’ 조민기, 인조 정권 최대 악인 ‘김자점’으로 변신…‘기대’
  • 김단희 기자
  • 승인 2015.07.08 13: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단희 기자] #화정 #조민기

조민기가 인조 정권의 최대 악인인 ‘김자점’으로 완벽 변신했다.

최강 몰입도를 선사하며 흥행가도를 질주하고 있는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최정규/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26회 방송을 앞둔 7일, 인조(김재원 분) 정권의 최고의 간신 ‘김자점’ 역으로 합류한 조민기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민기가 연기할 김자점은 인조반정의 주도자로서 소용 조씨(김민서 분)와 함께 인조 정권의 막후 실력자로 권력을 행사하는 인물이다. 광해(차승원 분) 정권 하에서 이이첨(정웅인 분)과 김개시(김여진 분)가 막후 공작을 펼쳐왔다면, 인조 정권 하에서는 김자점과 소용 조씨가 위세를 떨치며 인간의 권력욕을 적나라하게 보여줄 예정.
 

‘화정’ 조민기 / 김종학프로덕션
‘화정’ 조민기 / 김종학프로덕션


공개된 스틸 속 조민기는 ‘화정’의 후반부를 책임질 최고의 악인답게 첫 등장부터 심상치 않은 악역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다. 그는 점잖은 한복 차림으로 우두커니 서서 어딘가를 응시하는 모습. 날이 서있는 의미심장한 눈빛이 보기만 해도 손에 땀이 고이게 만든다. 더욱이 그는 비릿하고도 섬뜩한 미소를 지어 보이며 강렬한 소름을 선사하고 있다. 이에 조민기가 인조 정권의 최고 악인 김자점으로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높인다. 더욱이 김자점의 등장과 함께 ‘화정’ 속 악역 판도에도 큰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돼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본 장면은 용인 드라미아에서 촬영된 것으로 조민기는 등장과 함께 모든 스태프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평소의 인자한 모습은 지우고, 싸늘한 표정과 함께 등장한 조민기는 연기 내공을 200%로 발휘하며, 이미 ‘김자점’에 완벽히 빙의했음을 증명했다. 주변을 압도하는 완벽한 연기에 현장의 스태프들은 모두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이에 ‘화정’ 제작사는 “김자점은 인조반정의 일등공신으로, 소용 조씨와 함께 인조 집권의 막후 실력자가 되어 권력을 행사하는 인물이다. 김자점의 등장은 ‘화정’에 새로운 갈등을 만들어내며 극의 긴장감을 최강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히며 “이이첨과 김개시에게 악역 바통을 이어받을 김자점이 어떤 악역으로 그려질 것인지, 또 소용 조씨와 손잡고 인조반정을 어떻게 견인할 것인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이 지닌 권력에 대한 욕망과 이에 대항하여 개인적인 원한을 딛고 연대하는 광해와 정명 그리고 그런 정명이 인조정권하에서 권력과 욕망에 맞서 끝까지 투쟁하는 이야기가 펼쳐질 최강 흡입 사극 ‘화정’은 오늘(7일) 밤 10시, 26회가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