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자를 울려’ 하희라-이다인 화해 무드…박상현(천둥)과는?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5.07.04 15: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극본 하청옥, 연출 김근홍)가 극 중 대립관계에 놓인 현서(박상현)의 엄마 은수(하희라)와 그런 현서를 돌보는 박 간호사(이다인)가 나란히 식탁에 앉아 함께 식사를 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은수는 현서의 건강을 돌보기 위해 가끔 집에 들렀던 간호사 효정(이다인)이 아들의 사랑을 받자 본색을 드러내며 효정에게 악감정을 표현하고 있는 상태. 효정은 경태(지일주)와 헤어진 이후 현서에 대한 안쓰러운 마음으로 감정을 조금씩 발전시켜 가고 있고, 현서는 이런 효정에 대해 무조건적인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은수는 이러한 효정의 태도가 ‘집안의 재력’을 감안한 의도적인 접근이라고 믿고 있어, 두 사람의 갈등은 심화되고 있다.
 
극 초반 효정은 현서의 애정 공세에도 경태에 대한 사랑을 놓지 않았던 만큼, 현재 현서와의 관계도 의도적인 접근은 아님을 드러냈다. 하지만 병약한 아들에 대한 애착이 남다른 은수인데다, 과거 스스로가 어려운 가정환경에 있다 재벌가 후계자였던 ‘진한’을 택했던 만큼 효정에게서 지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는 듯 효정에 대해 냉정함을 잃고 있다. 그러나 이 장면에서 은수는 효정에 대한 시각을 달리 하기로 하고 효정과 함께 한 식탁에서 식사를 하게 될 예정이다. 현서를 위해서라도 효정에 대해 달리 마음을 먹어보기로 한 것. 

‘여자를 울려’ 하희라-이다인 / MBC
‘여자를 울려’ 하희라-이다인 / MBC

 
지난 목요일 진행된 이 촬영에서는 현서가 효정을 남달리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메뉴로 ‘월남쌈’이 준비되었다. 현서가 효정을 위해 쌈을 직접 싸 주게 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 촬영은 어색함이 흐르는 드라마와는 달리 화기애애하게 진행되었다. 실제로 월남쌈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줘야 하는 박상현이 촬영이 진행되는 것을 감안해 서둘러 쌈을 싸다 보니 모양을 잡기가 쉽지 않았던 것. 라이스페이퍼가 충분히 녹지 않은 상황에서 생각보다 쌈이 잘 싸지지 않아 NG가 나자 연출을 맡은 김근홍 PD는 박상현에게 “평소에 (여자 친구 있었을 때) 많이 해 줘보고 그랬어야지. 그런 것도 안 해줬었구나”라며 농담을 건네 촬영장은 웃음꽃이 피었다. 이어 은수 역할의 하희라는 박상현에게 차근히 쌈을 싸는 요령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웃음기가 가득한 촬영 분위기와는 달리 실제 촬영이 시작되면 은수-현서-효정 간의 팽팽한 긴장감이 세트 촬영장을 가득 채워 실감나는 장면을 만들어 냈다. ‘여자를 울려’에서 은수와 효정의 갈등으로 인해 악화되는 현서와 은수의 관계가 앞으로 은수의 태도에 어떤 변화를 일으키게 될지도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여자를 울려’는 매주 토, 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