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해피투게더’ 김풍, “영화 그만 둔 이유는 생각했던 거와 달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해피투게더

‘해피투게더’ 김풍이 영화에 출연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는 배우 손호준, 배우 임원희, 배우 김동욱, 방송작가 유병재, 만화가 김풍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풍은 “웹툰 '폐인 가족'이 갑자기 잘됐다. 미니홈피 캐릭터로 판매했는데 월 10억을 벌었다. 직원을 20명 뽑았는데 일은 10명밖에 안 했다. 혼자서 했었어야 했는데”라고 말했다.

‘해피투게더’ 김풍 / KBS
‘해피투게더’ 김풍 / KBS


이어 김풍은 “잘됐던 기간은 9개월 정도다. 지금과 너무 비슷하다. 만화가는 만화를 그려야 하는데 뜨니까 만화를 안그렸다. 만화를 안그리고 연기를 배웠다”고 밝혔다.

김풍은 “장항준 감독이랑 친했는데, 연기를 배우고 싶다니까 극단에 들어가 보라고 했다. 그래서 극단에 들어가 8개월 동안 생활했다”며 “이나영 주연이었던 영화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에서 백수역할로 출연했었다. 당시 진짜 백수여서 매소드 역할을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MC유재석은 “영화를 그만 둔 이유가 뭐냐”고 물었고, 김풍은 “백수 연기를 위해 수염을 기르고 사탕을 물고 촬영장에 갔다. 근데 감독님이 '수염 깎고 사탕 버려'라고 말했다. 제가 생각했던 거랑 달랐다”며 그만 둔 이유를 털어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