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택시’ 문지애, “김성주 당시에는 눈도 못마주칠 정도로 선배였다”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6.03 13: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택시’ 문지애가 아나운서 시절 김성주를 언급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는 프리랜서로 전향한 문지애와 오정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문지애는 김성주에 대해 “제가 신입사원으로 막 입사해서 교육일 끝날 때 쯤 퇴사를 했다”고 운을 뗐다.

‘택시’ / tvN ‘택시’
‘택시’ / tvN ‘택시’


이어 그는 “김성주 선배는 아나운서 시절 당시 군기반장이었다. 신입 아나운서들이 골방에서 교육을 받는데 선배들 주변으로 돌아다니면 ‘너희가 여기 있다고 해서 반길 사람 없어’라고 하셨다”며 “김성주 선배는 ‘너희 자리로 돌아가’라고 말씀하셨다”고 털어놨다.

덧붙여 “그때 당시에는 눈도 못마주칠 정도로 선배였다. 연차 차이도 있었고 카리스마도 있었다”고 폭로해 눈길을 모았다.

이에 MC이영자는 “김성주 씨 퇴사할 때 지애 씨도 손가락질 했냐”고 물었고 문지애는 당황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