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황석정, “용돈벌이로 시작한 김밥공장, 나중엔 스카우트까지 하려더라”… ‘얼마나 열심히 했길래’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5.05.14 08: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황석정, “용돈벌이로 시작한 김밥공장, 나중엔 스카우트까지 하려더라”… ‘얼마나 열심히 했길래’
 
황석정
 
배우 황석정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황석정의 인터뷰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3년 황석정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과거 한예종 시절 어려웠던 시절에 대해 입을 열었다.

황석정 / 온라인 사이트
황석정 / 온라인 사이트

 
황석정은 “지금에야 편의점이 많지만, 그때는 막 편의점이 생기던 시절이었다. 나는 그때 김밥공장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며 “하루에 몇백개씩을 말았고, 남은 김밥을 자취방에 가져가면 아기새처럼 애들이 달려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지었다.
 
이어 “그런데 이 일이 너무 막노동이라 내 나이 또래는 보통 2~3일을 못 버틴다. 하지만 나는 너무 열심히 일해서 공장에서 스카우트까지 하려 했었다. 연극해야한다고 도망가긴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황석정은 지난 13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