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카프(Skarf), 한국관광공사 명예 홍보대사 위촉

  • 홍아현 기자
  • 승인 2013.03.28 11:49
  • 댓글
  • 조회수 36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아현 기자] 스카프가 한국관광공사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지난 27일 진행된 위촉식에 참여한 스카프는 본인들의 히트곡인 'My love' 무대를 선보여 분위기를 고조 시켰으며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위촉패를 받고 기념 촬영을 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져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 사진=스카프, 알파엔터테인먼트코리아
▲ 사진=스카프, 알파엔터테인먼트코리아


한국관광공사 측은 "다국적 그룹인 스카프는 우리나라의 위상을 떨치는데 매우 적합한 그룹이라고 판단했으며 중국어, 영어, 한국어 등 3개국어 이상이 가능한 그룹으로 이미 싱가포르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어 다방면으로 한국을 홍보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하며 스카프를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K-POP 열풍을 필두로 스카프가 한국을 알리는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 12월, 데뷔 4개월 만에 한국과 싱가포르의 양국관계의 우호를 증진시키고 한류에 이바지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인정받으며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주최한 'SFCC AWARD'에서 '외신 신인상'을 수상한 바 있기에 한국관광공사 측이 스카프를 눈여겨보고 있었다는 전언이다.


인사말을 위해 단상에 오른 스카프는 "한국관광공사 홍보대사로 임명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K-POP은 물론 한국을 널리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 홍보대사로서의 포부를 전했다.


또한 싱가포르 출신인 멤버 타샤는 "한국은 사계절이 있어 아름답고 한식도 참 맛있다. 특히 한식은 반찬이 너무 많아 상다리가 부러질 것 같다"라고 재치 있는 소감을 밝혀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국내 최초 한국-싱가포르 합작 걸그룹인 스카프는 'Oh! Dance'에 이어 'My Love'로 성공적인 데뷔 신고식을 치른데 이어 새로운 멤버 주아와 하나의 영입을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실력과 미모로 무장한 새앨범 준비에 한창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