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딸 전국 꼴등이어서 강남에 위장 전입시켰다” 발언…‘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김부선이 네티즌 사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과거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한 김부선은 딸을 위장전입 시킨 사연을 소개했다.

김부선 / SBS ‘강심장’
김부선 / SBS ‘강심장’


이날 방송에서 김부선은 “친언니가 영화배우라는 직업을 무시하고 자신의 딸이 배우를 한다고 하면 가만 두지 않겠다고 해 ‘언니 딸은 배우하고 싶어도 못생겨서 못해’라고 말해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신동엽은 “딸 이미소가 배우를 한다고 했을 때 친언니의 반응은 어땠냐”고 물었고, 김부선은 “우리 딸이 전국 꼴등이었기 때문에…”라고 고백했다.

김부선은 “공부를 어느 정도 못했냐면 강남에 위장 전입해 제일 좋은 학교를 보냈는데도 전국 꼴등을 했다. 위장 전입 때문에 내가 국회의원 선거에 나갔으면 벌써 떨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