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과거 “샤론스톤에 지지 않게 22세 남자 찾고 있다” 깜짝 발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김부선이 네티즌 사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과거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한 김부선은 이날 함께 출연한 이기우에게 “나이가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다.

김부선은 “저는 29세 연하의 남자를 찾고 있다. 샤론스톤이 제 라이벌이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김부선 / SBS ‘강심장’
김부선 / SBS ‘강심장’


이어 김부선은 “얼마전 해외토픽을 보니 샤론스톤이 28살 연하 남자와 수영장에 왔더라. 샤론스톤에 지지 않게 22세의 남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김부선은 “내가 샤론스톤보다 조금 낫다. 다리도 길고 라인도 내가 더 예쁘다. 그리고 그 쪽은 다 성형인이지 않느냐. 그런데 난 자연인이다. 여긴 다 성형인”라고 밝히며 스튜디오를 찾은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신동엽은 “유인영씨, 김빈우씨 반박을 하세요. 왜들 그렇게 가만히들 계시냐”고 말하며 또 다시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