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키스해도 되냐고 묻는 사람 목 조르고 싶다”… ‘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김부선, “키스해도 되냐고 묻는 사람 목 조르고 싶다”… ‘깜짝’
 
김부선이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입담을 과시한 가운데 과거 키스신 관련 발언에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1년 11월 방송된 MBC ‘세상을 바꾸는 퀴즈 세바퀴’(이하 ‘세바퀴’)에서 김부선이 스킨십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세바퀴’ 김부선-박미선 / MBC ‘세바퀴’ 화면캡처
‘세바퀴’ 김부선-박미선 / MBC ‘세바퀴’ 화면캡처

 
이날 심진화는 "물어보고 하면 민망해서 더 못한다"고 말하자 김부선은 "키스해도 될까요. 물어보는 순간 목을 졸라 버리고 싶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이어 김신영 역시 "예의를 갖추며 물어보는건 너무 실례다. 호흡은 거친데 '뽀뽀해도 되냐?'고 하면 짜증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부선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앵그리 피플- 화가 난다’ 특집에 출연해 과감한 토크로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