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키스신 너무 좋다. 타고난 것 같다”… ‘자신감 넘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김부선, “키스신 너무 좋다. 타고난 것 같다”… ‘자신감 넘쳐’
 
김부선이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입담을 과시한 가운데 과거 러브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발언이 다시금 화제다.
 
지난 2011년 11월 방송된 MBC ‘세상을 바꾸는 퀴즈 세바퀴’(이하 ‘세바퀴’)에 출연한 김부선이 스스로를 "에로계의 한 획을 그엇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세바퀴’ 변우빈-김부선 / MBC ‘세바퀴’ 화면캡처
‘세바퀴’ 변우빈-김부선 / MBC ‘세바퀴’ 화면캡처

 
이날 김부선은 영화 ‘애마부인3’에 대해 말하는 도중 "난 대역을 한번도 써본적이 없다. 모든 배우들이 대역을 쓰냐. 난 안 쓰는 걸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변우민은  "한가지만 여쭤보고 싶은게 있다. 러브신을 할 때는 대역을 쓴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 러브신도 대역 없이 한거냐" 묻자 김부선은 "타고난 것 같다. 키스신은. 너무 좋다 키스신"이라고 말해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김부선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앵그리 피플- 화가 난다’ 특집에 출연해 과감한 토크로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