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김흥국에 발끈 “정의, 투명 사회를 위해 그랬다”…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김부선, 김흥국에 발끈 “정의, 투명 사회를 위해 그랬다”… ‘눈길’
 
김부선이 딸 이미소가 자신을 많이 걱정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이훈이 정의에 맞서 싸우는 아버지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도중 “난 김부선의 딸 이야기를 듣고 싶다. 우리 아버지도 투쟁을 많이 하셨는데 자식 입장에서 편할 수가 없다” 말문을 열었다.

‘라디오스타’ 김흥국-김부선 / MBC ‘라디오스타’ 화면캡처
‘라디오스타’ 김흥국-김부선 / MBC ‘라디오스타’ 화면캡처

 
이에 김부선은 “딸이 분명 엄마가 하는 일은 옳은데 매일 운다더라. 엄마가 상처받으니까 그러지 말라고 하더라”며 “그런데 엊그저께는 자기네 학과가 없어지게 생기니 투쟁해야겠다고 하더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김부선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앵그리 피플- 화가 난다’ 특집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