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김흥국 출마하면 나 바로 티켓 든다” 디스 작렬…‘폭소’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4.16 11: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라디오스타’ 김부선이 김흥국을 디스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앵그리 피플-화가난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가수 김흥국, 배우 김부선, 이훈, 제국의 아이들 광희가 출연했다.

김부선-김흥국 / MBC ‘라디오스타’
김부선-김흥국 / MBC ‘라디오스타’


이날 방송에서 김흥국은 “김포 홍보대사인데 출마할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그런 얘기가 있긴 한다. 난 생각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흥국은 “지역구 하나 건졌다, 이런 반응이다”라며 “나는 가만히 축구만 하는데 사람들이 자꾸 ‘이제 할 때 되지 않았어?’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부선은 “김흥국이 출마하면 나 바로 피켓 든다. 오빠는 안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