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딸 이미소, 과거 “여배우가 창녀인지 배우인지 모르겠다” 발언…왜?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4.16 09: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김부선이 네티즌 사이 화제인 가운데 딸 이미소가 재조명 받고 있다.

과거 방송된 JTBC ‘표창원의 시사 돌직구’에 출연한 김부선은 성상과 금품갈취, 자유억압 등 연예인 지망생들에 대한 기획사의 잔혹 행위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부선 딸 이미소 / KBS2 방송 캡쳐
김부선 딸 이미소 / KBS2 방송 캡쳐


이날 방송에서 김부선은 “여자 연예인 지망생들도 문제가 많다 생각한다”며 “나도 술자리 제의를 받아 이를 거절했었다. 그런데 그 뒤 ‘술자리에 갔다면 어땠을까’라고 잠시나마 생각했던 것이 부끄러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김부선은 딸 이미소가 중학교 3학년 때 연기 생활을 시작했는데 어느 날 이미소가 배우를 관두겠다며 ‘여배우가 창녀인지 배우인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김부선은 “어느 여자 선배가 돈을 받고, 아빠 뻘 나이인 사람을 만나는 걸 봤다더라. 너무 역겨워서 못하겠다는 거였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