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부선, “안영미 고발하고 싶다”… ‘어머 할렐루야다’

  • 신미래 기자
  • 승인 2015.04.16 09: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미래 기자] 김부선, “안영미 고발하고 싶다”… ‘어머 할렐루야다’
 
김부선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서 안영미가 자신의 성대모사를 따라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토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서 김부선은 “안영미를 고발하고 싶다. 그 친구가 ‘어머 할렐루야다’라며 내 성대모사를 하는데 난 태어나서 그런 말을 해본 적이 한 번도 없다. 자작극이다. 안영미라는 여자는 아주 무서운 여자다” 말했다.

‘라디오스타’ 안영미-김부선 / MBC ‘라디오스타’ 화면캡처
‘라디오스타’ 안영미-김부선 / MBC ‘라디오스타’ 화면캡처

 
이어 김부선은  “그거로 1년을 우려먹더라. 그런데 내게 인사온 적도 없다. 오히려 내가 안영미에게 바지 하나 사줬다. 좀 더 살려달라고.. 내가 도저히 소화할 수 없는 찢어진 청바지가 선물로 들어와 ‘널 위해 사왔다’고 거짓말 하고 줬다”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MBC ‘라디오스타’는 ‘앵그리피플-화가 난다’ 특집으로 김흥국, 김부선, 이훈, 제국의 아이들 황광희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