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UHD포토] 달샤벳(Dal shabet) 지율-수빈-아영, 컴백 소감 말하던 도중 ‘울컥’…‘잊혀졌을 줄 알았다’

  • 우 선 기자
  • 승인 2015.04.15 21:10
  • 댓글
  • 조회수 1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 선 기자] 달샤벳(Dal shabet) 지율-수빈-아영, 컴백 소감 말하던 도중 ‘울컥’…‘잊혀졌을 줄 알았다’
 
달샤벳이 1년 3개월 만의 컴백 소감을 말하던 도중 눈물을 보였다.
 
1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달샤벳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JOKER IS ALIVE’ 쇼케이스에서 달샤벳은 컴백 소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앨범의 4번 트랙인 ‘I'm not’으로 시작을 알린 달샤벳은 컴백 소감을 묻자 “달샤벳이 오랜 공백기가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세리는 “1년 3개월 만에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다. 떨리고 긴장되는 무대였다”고 쇼케이스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율은 “사실 난 우리가 너무 오래 쉬어서 잊혀지지 않았을까 걱정이 됐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수빈이한테 너무 고맙다고 하고 싶다. 노래를 좋게 만들어 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달샤벳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달샤벳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지율이 울음을 터뜨리자 수빈과 아영 또한 눈물을 흘리며 남다른 마음가짐을 표현했다.
 
또 달샤벳 아영은 “소감을 밤새 생각했는데 무대에 서니까 하나도 생각이 안 날 정도로 떨린다”며 “수빈이를 비롯해 멤버들이 많이 참여한 앨범이라 좋게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샤벳의 새 미니앨범 ‘JOKER IS ALIVE’는 달샤벳의 막내 수빈이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 첫걸음을 딛는 앨범이다. 수빈은 1년 3개월 간의 공백기 동안 음악에만 전념했다. 작곡가이자 친구인 심재훈-이수민과 함께 걸그룹 최초로 프로듀서를 맡았다.
 
달샤벳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멤버가 직접 프로듀싱한 다섯 곡은 그 어떤 앨범보다 달샤벳다운 앨범으로 완성됐다. 앞서 수빈은 미니앨범 ‘B.B.B’에 수록된 ‘그냥 지나가’로 첫 자작곡을 선보이며 음악적인 역량을 발휘한 바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