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정’ 차승원, 임해군 최종환에 “전하도 나를 쉽게 흔들진 못할 것”…‘긴장’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4.13 23: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화정’ 최종환이 차승원에게 설움을 토로했다.

13일 첫 방송된 MBC 새월화드라마 ‘화정’에서는 임해군(최종원)이 광해군(차승원)을 찾아가 선조(박영규)에 대한 불만을 터뜨렸다.

‘화정’ / MBC ‘화정’
‘화정’ / MBC ‘화정’


이날 방송에서 임해군은 정월대보름 연회에서 적통을 이은 정명공주(허정은)와 친모 인목대비(신은정)에게 고개를 숙이는 대신을 바라보았다.

이후 임해군은 광해군에게 “오늘 같은 날 보란 듯이 저하를 무시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에 광해군은 “16년 동안 그래왔다. 오늘이라고 뭐가 다르겠느냐”고 담담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광해군은 “평심을 잃어선 안 된다. 전하도 나를 쉽게 흔들진 못할 것이다”라며 “어제처럼 오늘을 견디다 보면, 다른 날이 올 것이다. 그러니 의관을 정제하고 마음을 다스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