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원중 절친 유건, “김원중, 사람들이 친해지고 싶어하는 동생”… ‘극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김원중 절친 유건, “김원중, 사람들이 친해지고 싶어하는 동생”… ‘극찬’
 
김연아-김원중
 
하키선수 김원중과 피겨선수 김연아가 화제가 된 가운데 과거 배우 유건의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2014년 유건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원중은 성격이 섬세하고 남들을 잘 챙기는 배려심이 깊은 사람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유건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유건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이어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당시도 많은 분들이 김원중에게 인간적인 호감을 느꼈다. 남녀관계를 떠나서도 사람들이 친해지고 싶어하는 사람”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오늘 8일 한 매체에서는 “김연아와 김원중이 최근 다시 재결합했다”고 주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관계자는 “냉정하게 말하면 관계를 조심스럽게 이어가고 있다. 서로에 대한 애정에 변함없음을 확인하고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