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희열, 과거 신민아에 “더우면 벗어도 된다” 깜짝 발언…왜?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4.06 09: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가수 유희열이 네티즌 사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과거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배우 신민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민아는 비어 있는 관객석을 보며 “관객이 하나도 없는데요?”라고 물었다. 이에 유희열은 “뭔가 우리 사이를 방해받고 싶지 않았다. 나만 보려고”라는 능글맞은 멘트로 신민아를 당황케 했다.

유희열 /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유희열 /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특히 유희열은 대화 중간에 “진짜 예쁘다”고 연신 감탄을 하기도. 신민아는 “많이 부담스럽다”고 진심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유희열은 마지막에 작별인사를 건네며 “신민아에게 유희열이란?”이라는 질문을 던졌고, 신민아는 옷의 목 부분을 만지며 머뭇거렸다.

이를 본 유희열은 “더운가? 더우면 벗어도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신민아는 “변태”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