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예슬, “테디한테 먼저 번호 물어봤다” 솔직 고백…‘당돌女’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3.20 14: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배우 한예슬과 테디 커플이 네티즌 사이 화제인 가운데 한예슬이 테디와의 첫 만남을 고백했다.

지난달 16일 한예슬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테디에게 '우리 친하게 지내요'라며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예슬은 “송년회 모임에서 테디를 처음 만났다. 그의 음악을 전부터 너무 좋아했는데 사실 얼굴도 잘 몰랐다. 그날 처음 봤다”며 “그 분이 테디라고 하길래 정말 반가웠고 팬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한예슬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한예슬 / 톱스타뉴스 포토 뱅크


한예슬은 “테디는 말이 많은 사람은 아니다. 묵묵한 스타일이다”라며 자신이 먼저 번호를 물어봤음을 알렸다.

또 한예슬은 테디의 첫 인상에 대해 “그냥 정말 멋있었다”고 답했다.

한편 한예슬은 테디와 지난 2013년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5월 공식 연인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