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HD] ‘앵그리 맘’ 김희선, “눈물연기, 이제 눈물 콧물 다 쏟는다”… ‘파격 변신 예고’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5.03.17 17: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앵그리 맘’ 김희선, “눈물연기, 이제 눈물 콧물 다 쏟는다”… ‘파격 변신 예고’
 
‘앵그리 맘’에 출연하는 배우 김희선이 자신의 연기 스타일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오늘 17일 상암 MBC 오후 2시 새 수목드라마 ‘앵그리 맘’의 제작발표회에선 배우 김희선, 김유정, 지현우, 오윤아, 김태훈, 김희원, 고수희, 바로, 최명길 감독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자리에 참여한 김희선은 “결혼 후에 이런 역에 부담감을 느낀 것은 사실이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한편으로는 연기하기가 편해진 것 같다. 전에는 인형처럼 울고 닦고 다시 예쁘게 세팅해서 찍었다면 지금은 눈물콧물 다 쏟으며 오열하는 연기를 하고 있다”며 “전에는 NG로 해서 다시 예쁘게 찍었겠지만 요새는 많이 변했다. 새로운 역할을 맡게 되면서 이제까지 느껴보지 못했던 감정을 느끼고 인생을 배우는 느낌이다”고 말해 남다른 느낌을 언급했다.

‘앵그리 맘’ 김희선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앵그리 맘’ 김희선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드라마 ‘앵그리 맘’에 출연하는 배우 김희선은 전설의 일진출신의 젊은 엄마로 딸과 엮이게 된 해프닝으로 인해 과거의 모습으로 다시 변신하는 조강자 역을 맡았다.
 
한편 새 수목드라마 ‘앵그리 맘’은 과거 양아치로 살아왔으나 현재 평범한 엄마의 삶을 살고 있던 주인공이 학교폭력의 피해자가 된 딸을 위해 학교의 비리와 싸우는 통쾌 활극 드라마로, 오는 18일 수요일 저녁 10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