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할리, “남편 때로 날 숨막히게 만들어”… ‘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최할리, “남편 때로 날 숨막히게 만들어”… ‘깜짝’
 
VJ 최할리가 화제가 된 가운데 과거 최할리가 자신의 남편에 대해 언급한 것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0년 최할리는 MBC 프로그램 ‘기분 좋은 날’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할리는 “남편은 매번 정각 6시에 칼퇴근을 하고 집에 온다. 그게 때론 숨막힌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최할리 / SBS
최할리 / SBS

 
이어 “나는 답답할 때마다 절친 홍석천에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털어놓는다”며 “동생이지만 오빠같을 때도 많다”고 말했다.
 
한편 최할리는 지난 16일 SBS 라디오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개그우먼 정선희와는 방송하기 전부터 알고 지내던 절친이다”며 “전에 내 개구진 성격을 보고 정선희가 ‘너 진짜 웃기다’며 개그 시험을 추천해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