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착하지 않은 여자들’ 도지원, 보기만 해도 시원한 ‘사이다 킥’… ‘기대감 UP’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5.03.06 16: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착하지 않은 여자들’ 도지원, 보기만 해도 시원한 ‘사이다 킥’… ‘기대감 UP’
 
배우 도지원의 지원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도지원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극본 김인영, 연출 유현기 한상우, 제작 IOK미디어)에서 극 중 김혜자의 첫째 딸 김현정 역할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도지원은 강렬한 연기로 전작들에서의 온화하고 부드러운 이미지와는 반전된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5일 4회 방송 분에서는 화가 난 도지원이 자신의 엄마를 가슴 아프게 한 장미희의 약탕기를 발로 차는 모습이 그려졌다. 분노를 발차기로 표현한 도지원의 연기에 시청자들은 통쾌함을 느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 도지원 / 나무엑터스
‘착하지 않은 여자들’ 도지원 / 나무엑터스

 
실제 촬영 현장에서 도지원은 몇 번의 리허설을 하며, 진지하게 지원킥을 준비했다.
 
도지원의 소속사 한 관계자는 “과한 액션을 보여줘야 하지만 감정선은 매우 진지한 장면이었기에 우스워보이지 않도록 고심했다. 앞으로 독설제조기 김현정이 끌어나갈 이야기도 매우 흥미롭게 전개될 예정이다.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착하지 않은 여자들'은 신선하고 흥미진진한 스토리, 배우들의 호연으로 단 4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 작품은 3대에 걸친 착하지 않은 여자들이 인생을 버티면서 겪는 사랑과 성공, 행복 찾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수, 목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