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혁권, 이어지는 예능 출연으로 新 예능샛별 등극…‘신스틸러’

  • 우 선 기자
  • 승인 2015.02.23 11: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 선 기자] 박혁권, 이어지는 예능 출연으로 新 예능샛별 등극…‘신스틸러’
 
명품배우 박혁권이 혹독한 예능 입문기를 통해 진정한 예능 신스틸러로 거듭났다.
 
박혁권은 어제(21일) 방송된 MBC 예능 ‘무한도전’에 출연해 온화한 미소 속 감춰진 폭발적 예능 히어로의 모습을 보여 각종 대형 포털 사이트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하는 등 예능 샛별 탄생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이날 박혁권은 방송 초반 다소 덤덤하고 문득문득 내뱉는 단답식 말투로 예능 적응에 힘들어 보였지만 이후 통나무 베게 싸움에 들어서자 숨겨왔던 야수본능을 드러냈다.
 
박명수에게 베게 선방을 맞은 박혁권은 일순간 살벌한 표정으로 변하더니 무차별한 공격을 퍼부었다. 또한 드라마를 찍듯 몰입하는 모습이 최근 종영한 드라마 ‘펀치’ 속 악명 높은 검사 '조강재'를 떠올리게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혁권 / 가족액터스
박혁권 / 가족액터스

 
박혁권은 게임이 시작하면 불 같은 공격성으로 상대편을 제압하다가도 게임이 끝나면 사랑 가득한 온화한 미소를 보이는 극강의 반전매력을 선보여 마치 ‘지킬 앤 하이드’ 속 지킬 박사를 연상케 했다.
 
작년 MBC 예능 ‘별바라기’이후 생애 두 번째 예능 출연인 박혁권은 수줍은 싱글남에서 예능건달로 확실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그 뿐 아니라 종 잡을 수 없는 솔직 담백한 매력으로 예능 늦둥이의 역할까지 톡톡히 해냈다.
 
드라마 ‘펀치’로 얻은 명품배우 타이틀에 더해 예능 기대주 타이틀까지 얻게 된 박혁권, 뛰어난 연기실력과 의외의 예능감으로 앞으로 어떤 행보를 걷게 될 지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