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영돈 PD가 간다’ 점술가, 이영돈 “얼굴과 이름만 봐도 점 나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점술가가 이영돈 PD를 향해 “고집이 센 사람”이라고 말했다.

22일 방송된 JTBC ‘이영돈 PD가 간다’에서는 설 특집 2편으로 ‘10대 점술가’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돈 PD는 방송에 자주 이름이 언급되는 점술가를 직접 찾아갔다. 점술가는 이영돈을 보자마자 “얼굴이나 이름만 봐도 점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영돈 PD가 간다’ / JTBC ‘이영돈 PD가 간다’
‘이영돈 PD가 간다’ / JTBC ‘이영돈 PD가 간다’


점술가는 이영돈 PD에게 “외압을 넣든, 협박을 하더라도 끝까지 고집대로 밀고 나간다. 실질적으로 모질지 못하다. 그리고 허리가 좋지 않고, 기관지가 약하다. 신령님이 알려주시는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점술가는 같은 사람을 두고 전혀 다른 사주를 둬 점괘에 대한 신뢰감을 떨어뜨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