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장미빛 연인들’ 장미희, 아들 생존 사실 알아챘다…‘희망 되찾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장미빛 연인들’ 장미희가 두 번 죽은 줄 알고 있었던 아들의 생존 사실을 알아챘다.

22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에서 고연화(장미희)는 아들을 찾아달라고 맡긴 사설탐정으로부터 아들이 양부모와 함께 교통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충격에 빠졌다.

‘장미빛 연인들’ / MBC ‘장미빛 연인들’
‘장미빛 연인들’ / MBC ‘장미빛 연인들’


연화는 어머니 마필순(반효정)을 원망하며 “빨리 죽어서 아들을 만나러 가야겠다”고 삶을 포기했다. 그러나 사설탐정은 필순을 불러 아들을 데려갔던 양부모가 친자식이 생긴 후 아이를 버렸고, 또 아이가 살아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필순은 찾기 힘들 것 같다는 사설탐정에게 “제발 찾아달라. 연화에게 전화가 오거든 꼭 찾을 수 있다고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연화는 아들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삶의 의지를 다시 붙잡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