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영돈PD, 6대 점술가 선정 “10명 채우기는 역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이영돈PD가 6대 점술가를 선정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이영돈PD가 간다’에서는 ‘대한민국 10대 점술가’를 찾기 위한 대장정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돈PD는 미국 이민 중 신내림을 받기 위해 귀국한 사람을 만났다. 그는 유영철 사주를 보고 “일부종사하고 살기 힘들다. 평범하게 살기는 힘든 사주다”며 “극과극이다. 잘 못 풀리면 말그대로 여러 사람을 살피는게 아니라 여러 사람의 인생을 망칠 수 있다. 잘못하면 감방에 갈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영돈PD가 간다’ / JTBC ‘이영돈PD가 간다’
‘이영돈PD가 간다’ / JTBC ‘이영돈PD가 간다’


또한 故 이형호 사주에 대해서는 “공부를 많이 해야하는데 꺾였다. 주저 앉았다. 끝난 걸로 보인다. 주저앉았다는 건 활동을 안한다는 거다”고 풀이했다. 그는 10대 점술가 중 한 명으로 선정됐다.

이어 대한민국 3대 역술인 중 하나인 제산 박제현 선생 제자가 10대 점술가 중 한 명으로 꼽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영돈 PD는 “10명 채우기는 역부족이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