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박 2일’ 강민수 기자, “기자정신 어디다 운운해?” 불만 폭주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2.22 19: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1박 2일’ 강민수 기자가 제작진이 준비한 저녁 복불복 게임에 불만을 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 2일’에서는 특종 1박 2일 세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1박 2일’ 강민수 / KBS ‘1박 2일’
‘1박 2일’ 강민수 / KBS ‘1박 2일’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저녁 복불복 게임으로 ‘기자정신 3종 게임’을 마련했다. 유호진 PD는 정신력, 정확성, 전달력을 보는 게임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강민수 기자는 “기자정신을 어디다 운운하는 거야? 이 게임이란 뭔 상관이야”라고 불만을 표했다.

한편 이날 기자 생활 13년차인 강 기자는 코끼리코를 돌고 물총을 쏘는 게임에서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몸 개그를 펼쳤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