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재판부, 조현아에 징역 1년 선고… “돈과 지위로 인간의 자존감 무너뜨려”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5.02.13 0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재판부, 조현아에 징역 1년 선고… “돈과 지위로 인간의 자존감 무너뜨려”
 
재판부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게 집행유예 없이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지난 12일 서울 서부지방법원에서는 조현아 전 부사장의 선고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부는 “돈과 지위로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무릎 꿇린 것은 물론 인간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도 없었으며 직원들을 노예로 여겼다”며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와 배려심이 있었다면, 승객을 비롯한 타인에 대한 공공의식이 있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건”이라며 징역을 선고내린 것에 대해 설명했다.

조현아 / SBS 화면 캡처
조현아 / SBS 화면 캡처

 
또한 “피해자와 합의되지 않았고 진지한 반성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이다”며 조현아 전 부사장의 반성문을 읽어내려갔다.
 
재판 과정에서 공개된 조현아 전 부사장의 반성문에는 “한 번의 잘못이 아닌 저라는 사람이 가진 인간적 부분과 관련됐고, 언론이 나를 미워하므로 앞으로 대한항공과 같은 길을 걸을 수 없다. 죄송하고 반성한다. 구치소 동료들이 삼푸와 린스를 빌려주는 모습을 보며 사람에 대한 배려를 배웠다. 앞으로는 베푸는 사람이 되겠다”는 내용이 쓰여있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고개를 숙인 채로 반성문이 공개되자 손으로 얼굴을 감싸며 울먹였다.
 
이날 조현아 전 부사장 측 변호인은 “의뢰인과 협의해 항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