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녀들’ 오지호, 정유미 목숨 살려내…‘뜻 밖의 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하녀들’ 만월당의 정체가 드러나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방송된 JTBC ‘하녀들’에서 무명(오지호)가 국인엽(정유미)의 목숨을 가까스로 살렸다.

이날 방송에서 무명은 국인엽을 돌려보낸 후 은밀하게 만월당을 찾았다. 만월당 정점에 서 있는 살마은 찬모 해상(채국희)이다.

‘하녀들’ / JTBC ‘하녀들’
‘하녀들’ / JTBC ‘하녀들’


해상은 무명에게 국인엽을 죽이지 않을 것을 추궁했고, 무명은 국유(전노민)이 국인엽에게 남긴 것이 있다며 증거를 찾아야 한다고 해명했다.

해상은 “정보가 확인되는 즉시 증인을 제거하라”고 말했다. 이에 무명은 “책임지고 해결하겠다”고 답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