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삼시세끼’ 손호준, 고참 선배들에 ‘호절부절’…‘안아주고 파’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2.06 21: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삼시세끼’ 손호준이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에서 손호준은 차승원과 유해진과 어색한 인사를 나누고 본격적으로 어촌 생활을 그려 나갔다.

이날 방송에서 손호준은 배가 고프냐는 유해진에 물음에 “괜찮다”며 말을 더듬었다. 자리를 비운 호준으로 인해 홀로 방에 남겨진 산체는 나홀로 넓은 방을 돌아다니고, 집착의 발버둥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삼시세끼’ / tvN ‘삼시세끼’
‘삼시세끼’ / tvN ‘삼시세끼’


밖으로 나온 손호준은 유해진에게 “뭐 좀 도와드릴까요”라고 묻자, 유해진은 “거기 앉아서 낯 가리고 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차승원은 안절부절 못하는 손호준을 챙기며 눈길을 끌었다.

한편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선 어촌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이 출연한다. 금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