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GOP 총기난사’ 이외수, “참으면 윤일병. 못 참으면 임병장” 일침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5.02.03 17: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GOP 총기난사로 5명을 살해한 임병장의 사형 선고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이외수의 발언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3일 오후 원주시 제1야전군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임병장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했다.

지난해 8월 이외수는 윤일병 사건과 임병장 사건이 터진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말이 당연지사처럼 통용되는 세상이 되어서는 안 되는 듯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GOP 총기난사 임병장 / 방송 캡쳐
GOP 총기난사 임병장 / 방송 캡쳐


이어 “‘참으면 윤일병 못 참으면 임병장’이라는 말이 당연지사처럼 통용되는 사회가 된다면 그 사회야말로 몰락일로의 절망적 사회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윤일병 사건은 지난해 4월 경기도 연천의 육군 28사단의 한 의무대 내무반에서 윤모 일병이 선임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숨진 사건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