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 이본, 최할리 김예분 언급에 ‘발끈’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라디오스타’ 이본이 화제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수요일 수요일은 라스다-수수라’ 특집으로 꾸며져 김건모, 김성수, 이본, 김현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토토가’를 언급하며 “토토가 최대 수혜자는 이본이다. 이동통신사 광고, 화보 촬영도 하고 소속사도 들어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이본은 “토토가에서 내 방송분량만 편집하면 7분 나왔을 거다. 요즘 많은 분들한테 ‘7분의 미라클’이라는 이야기를 듣는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라디오스타’ / 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 MBC ‘라디오스타’


MC 김구라는 “이본이 재조명받으니까 90년대 쌍벽까지는 아니었어도 후발주자였던 김예분도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분은 “솔직히 김예분 씨는 명함도 못 내밀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김국진이 “이본이 톱이었고 김예분이라는 신인이 있었다”고 정정하자 이본은 “그렇게 이야기를 해줬어야 한다”고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김성수가 당시 인기를 끈 VJ 출신 방송인 최할리 이름을 꺼내자 이본은 김성수를 눈치 없다는 듯 바라봤다. 이에 윤종신은 “자기 말고 다른 여자 얘기는 싫어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