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힐링캠프’ 김정남, “이경규 때문에 터보 안 돌아갔다”… ‘충격 발언’

  • 김희경 기자
  • 승인 2015.01.27 14: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경 기자] ‘힐링캠프’ 김정남, “이경규 때문에 터보 안 돌아갔다”… ‘충격 발언’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 에서는 ‘런닝맨’을 통해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는 가수 김종국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또한 ‘토토가’로 18년만에 무대에 오른 터보의 김정남이 김종국을 위해 깜짝 출연해 프로그램을 꾸몄다.
 
이날 김정남은 “터보 탈퇴 이유의 80%는 이경규 때문”이라고 말해 촬영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힐링캠프’ 출연진 / SBS ‘힐링캠프’ 화면 캡처
‘힐링캠프’ 출연진 / SBS ‘힐링캠프’ 화면 캡처

 
김정남은 “당시 도망 다닐 때 심심해서 나이트클럽에 놀러갔는데 경규 형님이 나이트클럽에서 디제잉을 하고 계셨다. 내가 인사를 드리고 잠깐 대화를 했는데 디제잉으로 정말 돈을 많이 버시더라. 둘이 같이 해서 나누는 거 보다는 혼자 하는 게 어떨까 생각했다”며 당시의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에 이경규는 멋쩍은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들지 못했고, 김종국 또한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너털웃음을 지었다.
 
이경규는 “내가 웬만한 나이트클럽은 다 다녔다. 나이트클럽은 톱스타만 일을 하는 곳이었다. 이덕화, 조용필 선배님도 함께 일했다”고 말해 자부심을 드러냈고, 김정남 또한 “맞다. 내가 그런 분들과 동급으로 10년을 버텼다”며 “그때는 돈이 우선이었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