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사 (652건)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나영 # 이혼 후 아픔 털어놔 “1년 동안 식욕이 없어” 눈물 방송인 김나영이 이혼 후 1년 동안 식욕이 없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달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김나영과 가수 양희은이 출연했다. 김나영이 양희은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건강한 무공해 '우리 밀'을 주제로 펼치는 6인 편셰프의 신상 메뉴 대결이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김나영과 정일우가 쉽게 꺼낼 수 없었던 가슴 속 이야기를 고백해 뭉클함을 선사했다. 김나영은 엄마와 아이가 함께 먹을 수 있는 짜장면을 개발했다. 일명 '짜짜면'. 어른 짜장면에는 강렬한 맛의 라조장을 첨가했고 # 아이 짜장면에는 수란으로 부드러움을 더했다. 하나의 메뉴를 통해 어른 # 아이의 입맛을 모두 사로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 김나영의 '짜짜면'은 실제 메뉴 평가단으로부터 극찬을 이끌며 단숨에 우승 후보로 올라섰다. 짜짜면을 최종적으로 내놓기 전 김나영은 시식평가단으로 가수 양희은을 초대했다. 평소 나이를 뛰어넘어 친분을 자랑하는 양희은과 김나영. 친정엄마처럼 자신을 챙겨주는 양희은에게 김나영은 "1년 동아 식욕이 없었다. 그러다 요새 조금 돌아왔다. 선생님(양희은)이 진짜 큰 힘이 되어주셨다"며 눈물 흘렸다. 홀로 두 아들을 키우는 김나영의 솔직한 고백이었다. 양희은은 "널 잘 먹이고 싶었다"며 위로했다. 친정엄마처럼 # 딸처럼 가까운 두 사람의 진심 어린 대화가 뭉클했다. 정일우 역시 시청자들이 잘 몰랐던 모습과 이야기를 털어놨다. 정일우는 친구들과 캠핑 가기 전 전통시장에서 만두 # 어묵 # 꽈배기 등 다양한 밀 메뉴들을 섭렵했다. 드라마 속 멋진 못브과 달리 거침없는 먹부림을 선보이는 정일우의 모습은 반전이었던 것. 또 친구들을 위해 뚝딱뚝딱 캠핑요리를 만들고 자신만의 비장의 메뉴 초품바(초콜릿 품은 바나나)를 공개했다. 정일우는 27살 때 뇌동맥류 진단을 받았을 당시의 이야기를 꺼냈다. 정일우는 "시한폭탄 같은 병이기 때문에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우울증이 왔고 # 한 달 넘게 집 밖에 못 나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다 사람이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하고 싶은 건 다 해보고 현재를 즐기자는 생각으로 산티아고를 갔다. 그때가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1대 출시메뉴 마장면을 탄생시킨 이경규는 베트남에서 맛본 프라이드 바나나를 최종메뉴로 내놓았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혹평을 들었다. 반면 각종 밀 메뉴를 맛본 이영자는 볶음면을 주제로 잡고 군침 넘어가는 최종 메뉴 탄생을 예고했다. 아직 정일우 # 진세연 # 돈스파이크의 구체적인 메뉴가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다음 주 어떤 메뉴가 마장면에 이어 2대 출시의 영광을 거머쥐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김나영 #신상출시편스토랑 #편스토랑출시 #편스토랑정일우 #편스토랑김나영

방송 | 권미성 기자 | 2019-12-02 1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