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김태희 포토 슬라이드

[HD테마] 2017년 득녀한 연예인…김태희-김성은-박하선

김태희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12월04일 19시16분    /    신아람 (reporter@topstarnews.co.kr ) 기자 
[톱스타뉴스=신아람 기자] 
2017년 득녀로 엄마가 된 미모의 여자 연예인이 있다.
 
김태희-김성은-박하선/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김태희-김성은-박하선/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김태희 HD포토 슬라이드

 
김태희-김성은-박하선이 그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2017년 출산 후에도 변함없는 몸매와 미모를 유지하고 있다. 지금부터 이들에 대해 알아보자.
 
김태희/톱스타뉴스포토뱅크 
김태희/톱스타뉴스포토뱅크  김태희 HD포토 슬라이드

 
비의 아내 ‘김태희’

김태희는 비와 지난 1월 19일 웨딩 마치를 올렸다.
 
이 둘은 지난 2011년 같은 광고에 동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광고 활동을 시작으로 처음 호감을 갖게 돼 연인 사이로 발전하며 부부로 거듭났다.
 
5년이라는 긴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이 커플은 지난 10월 25일 득녀 소식을 전해주었다.
 
정지훈은 딸 출산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고맙습니다. 예쁜 공주님이에요. 세상에 도움이 되는 아이로 잘 키우겠습니다”라며 가슴 벅찬 소감을 전했다.
 
김태희는 육아에 집중하기 위해 작품 활동은 하지 않고 있다. 반면 정지훈은 지난 1일 미니앨범 ‘깡’으로 컴백해 활발히 활동 중이다.
 
김성은/톱스타뉴스포토뱅크 
김성은/톱스타뉴스포토뱅크  김태희 HD포토 슬라이드

  
여성들의 워너비 ‘김성은’
 
김성은은 축구선수 정조국과 지난 2009년 12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 두 사람은 박수진과 백지훈의 소개로 첫눈에 반해 급속도로 친해져 연인이 됐다.
 
이후 경기 도중 부상을 당한 정조국을 헌신적으로 간호하면서 서로에게 믿음을 갖게 돼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한다.
 
두 사람은 연애 1년 반만인 2009년 12월 결혼을 하고 2010년 아들을 낳았다.
 
이어 지난 5월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해, 축복과 응원 부탁드린다”며 둘째 득녀 소식을 알렸다.
 
김성은은 출산 후 지난 10월 추석특집 파일럿‘백조클럽’을 통해 출산 후 첫 예능프로그램 출연하며 성공적인 복귀에 나섰다.
 
최근 KBS2 ‘발레교습소 백조클럽’, FashionN ‘마마랜드’에 출연하며 광고까지 종횡무진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하선/톱스타뉴스포토뱅크 
박하선/톱스타뉴스포토뱅크  김태희 HD포토 슬라이드


류수영의 아내 ‘박하선’
 
박하선은 류수영과 지난 2013년 MBC ‘투윅스’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그 뒤 연인으로 발전한 그들은 2년 열애 끝에 지난 1월 22일 결혼식을 올렸다. 그리고 결혼 3개월 만에 임신소 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이어 지난 8월 23일 득녀 소식을 알렸다.
 
박하선은 출산 후 소속사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그는 “기다리고 기다리던 예쁜 딸을 만나게 되어 벅차다. 출산 소식에 주위의 많은 분들이 축복해주고 있는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건강하고 예쁘게 잘 키우겠다”며 딸을 얻은 기쁨을 전했다. 또한 “저희 영화 "청년경찰"도 큰 사랑받고 있고 요즘 감사한 일이 많은데, 앞으로 배우로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감사 인사도 잊지 않고 전했다.
 
지난 11월 박하선은 출산 후 처음 촬영한 화보를 공개하며 여전히 눈부신 미모와 몸매를 과시해 화제가 됐다.
해시태그  #김태희,  #박하선,  #류수영
기사최종편집: 2017년12월04일 19시16분 / 신아람 (reporter@topstarnews.co.kr )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발행일자:2010년 9월 6일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두원건설빌딩) 2층 ·(우) 06105·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
main_tpl/detail/340000/337342.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