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HD테마] 매력적인 눈웃음을 가진 아이돌…‘빅뱅 지드래곤-엑소 세훈-방탄소년단 지민’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1
기사최종편집: 2017년09월26일 12시48분    /    이하나 (reporter@topstarnews.co.kr ) 기자 
[톱스타뉴스=이하나 기자] 

무대 위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달리, 평소엔 매력적인 눈웃음으로 반전 매력을 발산하는 아이돌들이 있다.
 

빅뱅 지드래곤-엑소 세훈-방탄소년단 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뱅 지드래곤-엑소 세훈-방탄소년단 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그들은 빅뱅(BigBang) 지드래곤-엑소(EXO) 세훈-방탄소년단(BTS) 지민이다.
 
빅뱅 지드래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뱅 지드래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빅뱅(BigBang) 지드래곤(G-DRAGON)
 
빅뱅 지드래곤의 본명은 권지용이다. 그는 빅뱅 활동은 물론 솔로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그가 작곡한 곡들은 공개될 때마다 음원 차트 1위를 달성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작사, 작곡은 물론 패션 센스까지 뛰어나 패션계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지드래곤은 무대에서 압도적인 카리스마와 끼를 선보이지만, 그와 반대로 눈웃음을 짓는 모습은 소년같다. 이러한 반전 매력에 많은 팬들이 지드래곤에게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엑소 세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엑소 세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엑소(EXO) 세훈(오세훈)
 
엑소 세훈은 남다른 핫바디와 잘생긴 비주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엑소 내에서 카이와 함께 춤을 담당하고 있다. 무대 위에서 긴 팔과 다리로 마치 자신의 얼굴처럼 잘생기고 섹시한 춤선을 보여준다.
 
세훈은 차가운 외모와는 달리 정도 많고 애정 표현도 잘해 형들에게 귀여움을 많이 받고있다. 또한 세훈이 눈웃음을 지을 때면 마치 겨울에서 봄으로 바뀌는 듯한 매력으로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방탄소년단 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방탄소년단 지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방탄소년단(BTS) 지민(박지민)
 
방탄소년단 지민은 가창력은 물론 팝핀과 현대무용까지 가능한 춤실력을 가진 다재다능한 아이돌이다.
 
그는 무대 위에선 섹시미와 카리스마를 자랑하지만 무대 아래에서는 순둥순둥한 귀요미로 변신한다.
 
지민의 무대 위와 아래의 차이는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신기해 할 정도로 크다. 또한 많은 팬들을 앓게 만드는 매력포인트이다. 그러한 반전 매력에 지민의 눈웃음은 더욱 큰 시너지를 주고있다.

해시태그  #빅뱅,  #BigBang,  #지드래곤,  #G-DRAGON,  #권지용,  #엑소,  #EXO,  #세훈,  #오세훈,  #방탄소년단,  #BTS,  #지민,  #박지민
기사최종편집: 2017년09월26일 12시48분 / 이하나 (reporter@topstarnews.co.kr )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 2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
main_tpl/detail/310000/309146.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