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매체소개
보도/편집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뉴스홈
팩트체크 포토 슬라이드

[단독] 서울시 관계자, CCTV 확인 결과 “240번 버스 기사 확실히 욕설하지 않았다”

트위터로 보내기 팩트체크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7년09월12일 14시37분    /    이하나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이하나 기자] 

건대역 240번 버스 이슈와 관련해 기사의 ‘욕설’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톱스타뉴스의 취재 결과 서울시 버스정책과 운행관리팀 관계자는 240번 버스 기사가  “욕설한 건 없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건대역 버스정류장에서 여아가 먼저 내리고 함께 하차 하려던 엄마를 내려주지 않은 채 240번 버스가 질주한 사건이 있었고 해당 사건을 한 목격자가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려 그 글이 확산되면서 240번 기사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또한 240번 버스 기사가 되려 큰 소리로 고함을 치며 욕설을 한 것으로 확인 되지 않은 내용이 확산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욕설’ 논란에 대해 톱스타뉴스는 취재를 통해 “240번 버스 기사가 욕설한 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톱스타뉴스는 12일 오후 “욕설을 안한게 확실한가요?”라고 질문했고, 서울시 버스정책과 운행관리팀 관계자는 “예, CCTV 상에서 확인하니까 CCTV 상에서 욕설한 건 없습니다”라고 확답했다.
 
또한 논란을 불식시킬 수 있는 CCTV 영상 공개 여부에 대해서는 “개인 정보 등의 문제로 인해 검토 중이다. 기다려 달라” 라고 전했다.
 
이하는 통화 내용 전문이다.
 


 
<통화 내용 전문>
 
기자: 저와 이전 통화에서 버스기사님이 욕설을 안하셨다고 하셨는데 욕설을 안한게 확실한가요?
 
서울시 관계자: 예, CCTV 상에서 확인하니까 씨씨티비 상에서 욕설한 건 없습니다.
 
기자: 혹시 음성이 나오나요?
 
서울시 관계자: 음성은 안나오는데 입이 나오잖아요. 입모양.
 
기자: 입모양이 아예 움직임이 없나요?
 
서울시 관계자: 움직임이 아니라 그냥 평상시 가만히 있는 그런 입모양이죠. 입모양으로 욕하면 뭐가 움직여야되잖아요. 그냥 침묵하고 계속 운전시다가…
 
기자: 아이 엄마가 내리기 전이랑 내리고 나서도 입모양의 변화가 없으신가요?
 
서울시 관계자: 제가 보고있어요 지금 현재까진 계속 변화가 없습니다.
 
기자: 그럼 그 시점을 확실히 한번 말씀해주시면…
 
서울시 관계자: 지금 다시 보고 있는데 말이 없어요 계속 말이 없어요.
 
기자: 내리기 전에도 말이 없고 내리고 나서도 말이 없나요?
 
서울시 관계자: 네. 계속 다음 정거장까지 말없이 가고 있어요.
 
기자:아이 엄마가 내리고 다음 정거장이요?
 
서울시 관계자: 네 다음 정거장에 내릴 때까지 말을 안하고 가세요.
 
기자: 아이 엄마가 내리고 다음 정거장 말씀하시는 거죠?
 
서울시 관계자: 아이 엄마가 내리는 데요. 아이가 내리고 다음 정거장에 엄마가 내렸잖아요 엄마가 내릴 때까지 크게 얘기한 적 없어요.
 
기자: 내리고 나서는 어떠세요?
 
서울시 관계자: 내리고 나서도 욕하는 건 없고 혼자 중얼 중얼하긴 했네요 운전하면서 중얼중얼하는 거 그리고나서 그 엄마 내리고 날 때까지 말이 없었어요 그니까 욕을 안한 거죠.
 
기자:내리고 나서도 말씀을 안하시고 그냥 중얼 중얼만 하셨다고요?
 
서울시 관계자: 내릴 때는 중얼 중얼도 안하고 가만히 침묵하고, 거의 다 침묵으로 일관되네요.
 
기자: 중얼 중얼 하는 부분이? 아이 엄마가 내리고 나서인가요.
 
서울시 관계자: 아니 아니에요 그냥 우리 흔히 하는 말 있잖아요 운행 중에 중얼중얼하는 거 그런 정도에요.
 
기자: 그럼 승객들 반응은 어떤가요?
 
서울시 관계자: 승객들은 그냥 타고 있어요 계속 일상적인 그런 어떤…
 
기자: 온라인 상에서는 기사분이 욕설도 고함도 치고 그랬다고…
 
서울시 관계자: 없어요 전혀. 전혀 없습니다. CCTV 상에 전혀 없어요.


해시태그  #240번버스
기사최종편집: 2017년09월12일 14시37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er@TopStarNews.co.kr
< COPYRIGHT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 관련기사 >

대원교통 240번 버스, 어디부터 어디까지 운행되는 버스인가…‘중랑차고지부터 신사역까지’
[팩트체크] 대원교통 건대 240번 버스기사 아이 엄마 왜 안내려 줬나?

< 해외토픽 >

오렌지색 바닷가재 발견 ‘3000만 분의 1’ 확률 [토픽]
영화 ‘매드맥스’에 영감받은 아빠 아이들에게 특별한 선물 [토픽]
차 안에 갇힌 아이 소방관 보자 해맑은 표정 [토픽]
구글 CEO에 편지 보내 벤처기업 ‘임원’으로 스카웃 된 7살 소녀 [토픽]
‘놀이기구’ 타다 두피 벗겨지는 사고 당한 11살 소녀 근황 [토픽]
“휴대폰 안보여준다”며 여자친구 폭행한 남성 [토픽]
‘우는 아기 달래는 법’ 공개…‘옴’ 소리의 정체는? [토픽]
트럼프, ‘사드비용 10억 달러 (1조1천300억원)’ 요구…‘우려하던 사태 결국’ [토픽]
폴워커 동생, 코디 워커-케일럽 워커…‘우월한 삼형제의 가족사진’ [토픽]
2019년 세계 최대 규모 ‘스타벅스’ 매장 오픈한다 [토픽]
[단독] 故 김광석 딸 서연 사망 사건, “범죄 혐의 입증되면 언제든지 재수사 가능”
[팩트체크] 2017 MAMA, 아이오아이(I.O.I) 재결합 무대?…CJ E&M “사실 무근…현재 라인업 검토 중”
[팩트체크] KBS2 뮤직뱅크, 내일(15일) 결방?…“사실무근…정상적으로 녹화·방송된다”
[단독] 서울시 관계자, CCTV 확인 결과 “240번 버스 기사 확실히 욕설하지 않았다”
[팩트체크] 대원교통 건대 240번 버스기사 아이 엄마 왜 안내려 줬나?
[단독] 건대 240번 버스 논란으로 민원글 폭주…‘버스 조합 서버 마비’
[칼럼] 끝없는 폭행 사건들, 근본적 해법은 없나?…경쟁이 아닌 공존의 시대로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섹시한 비키니 몸매로 시선 강탈
‘금요웹툰 외모지상주의 실제 모델’ 하늘, 아찔한 속옷 패션 선보이며 시선 강탈
[근황] 클라라, 빛나는 각선미로 시선 강탈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섹시한 인어로 변신?…‘시선 집중’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붉은 색 비키니로 시선 강탈
[근황] 심으뜸, 남다른 뒤태로 시선 강탈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남다른 볼륨감로 시선 강탈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남다른 뒤태로 시선 강탈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남다른 비키니 몸매로 남심 저격
[근황] ‘ufc’ 브리트니 팔머, 남다른 미모로 시선 강탈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남다른 비키니 몸매로 시선 강탈
‘금요웹툰 외모지상주의 실제 모델’ 하늘, 아찔한 란제리 패션 선보이며 시선 강탈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본인 모습담은 티셔츠 제작?…‘시선 집중’
[근황] ‘머슬매니아’ 이현민, 피트니스대회 홍보하며 남다른 몸매 과시
[근황] 최설화, 섹시한 몸매 과시하며 시선 강탈
[HD포토] 엄현경, ‘울코트 입고 시크하게’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사인하는 모습도 아찔한 그녀’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충격적인 속옷 경매’…‘믿기지 않는 장면’
[HD포토] 경매에 넘길 애장품 확인하는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냄새는 왜 맡는 거죠?’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팬들 앞에서 입고있던 속옷을?!’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떨어진 펜을 줏을 때도 섹시하게’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쉴 틈 없는 팬서비스’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사이에 껴서 아찔해진 사인펜’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아찔한 포즈’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