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매체소개
보도/편집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뉴스홈
핫이슈 포토 슬라이드

‘애나벨: 인형의 주인’ 후기, “팝콘 사갈 필요 없어요, 팝콘이 사방에서 날아 오니까요”

트위터로 보내기 핫이슈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7년08월11일 10시18분    /    김현덕 (reporter@topstarnews.co.kr)기자 
[톱스타뉴스=김현덕 기자] 

공포 영화 ‘애나벨’이 개봉과 동시에 심상치 않은 흥행몰이 조짐을 보이고 있다.
 
10일 전국 극장에서 동시 개봉한 ‘애나벨’은 인형 장인 부부가 사고로 어린 딸을 잃고, 12년 후 그들이 살던 집에 고아 소녀들과 수녀가 함께 살게 되면서 발생하는 일을 그린 영화다. 
 
극의 중심이 되는 인형 애나벨은 앞선 ‘컨저링’ 시리즈에 등장한 바 있으며, 이번 영화에서는 애나벨의 탄생 과정이 집중적으로 조명된다. 공포영화 ‘라이트 아웃’으로 거장 감독 반열에 오른 데이비드 F. 샌드버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앞서 ‘컨저링’의 연출을 맡았던 ‘공포 천재’ 제임스 완 감독이 제작을 맡았다.
 

‘애나벨: 인형의 주인’
‘애나벨: 인형의 주인’ 핫이슈 포토 슬라이드

 
이 가운데 ‘애나벨’ 관객들의 실제 관람평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날 영화가 끝난 뒤 영화관에 있던 관객들은 다들 사색이 된 모습이었다. 대학생 김주현(21, 부산시 중구) 씨는 “웬만하면 눈도 깜짝 않고 공포 영화를 보는 편인데, 이건 진짜 무서웠던 것 같다”며 “영화에 등장한 잔상들이 계속 눈앞에 아른거리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실제 관람객들도 최 씨의 의견에 이견이 없는 듯 보인다. 네이버 기준 ‘애나벨’의 이날 평점은 8.3점을 기록했다. 한 네티즌은 “혼자 자취하는 남자인데 영화 보고 짐 싸서 엄마 보러 버스 타고 집에 가고 있다”며 “타지 생활 하면서 어머니가 그리울 때 꼭 봐야하는 영화”라고 주장했다.
 
‘팝콘 사서 가면 안 되는 영화’라는 리뷰도 많은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었다. 팝콘이 사방에서 날아오기 때문에 굳이 팝콘을 사서 들어갈 필요가 없다는 것. 해당 주장을 편 네티즌은 “팝콘이 앞 뒤 옆에서 날아오기 때문에 굳이 팝콘을 살 필요가 없다”며 “사지 말고 주워 먹으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해외 평론가들 사이에서도 ‘수작’으로 호평받고 있다.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는 ‘애나벨’의 신선도를 100%라고 설명하며 “그간의 공포 영화와는 차원이 다른 수작”이라고 평가했다. 로튼토마토에서는 공포 영화 ‘겟아웃’과 ‘신비한 동물사전’을 신선도 지수 100%라고 평가한 바 있다.

해시태그  #애나벨
기사최종편집: 2017년08월11일 10시18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er@TopStarNews.co.kr
< COPYRIGHT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 관련기사 >

북한 주민 1명, 서해 교동도로 귀순…‘귀순한 이유와 동기는?’
북한 리스크, 코스피도 출렁…‘외국인 이틀 연속 순매도’
정부, “북한 리스크 무시 못한다. 긴급회의”…주가 하락
[근황] ‘크리미널 마인드’ 이준기 “크마데이 크맥하기”
‘디딤돌 대출’도 실거주자에만 허용…‘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발표’
‘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 시원한 맥주와 함께 “크마데이 크맥하기”
‘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 이현경-한철경 감독과 함께 한 종영 기념사진 공개

< 해외토픽 >

오렌지색 바닷가재 발견 ‘3000만 분의 1’ 확률 [토픽]
영화 ‘매드맥스’에 영감받은 아빠 아이들에게 특별한 선물 [토픽]
차 안에 갇힌 아이 소방관 보자 해맑은 표정 [토픽]
구글 CEO에 편지 보내 벤처기업 ‘임원’으로 스카웃 된 7살 소녀 [토픽]
‘놀이기구’ 타다 두피 벗겨지는 사고 당한 11살 소녀 근황 [토픽]
“휴대폰 안보여준다”며 여자친구 폭행한 남성 [토픽]
‘우는 아기 달래는 법’ 공개…‘옴’ 소리의 정체는? [토픽]
트럼프, ‘사드비용 10억 달러 (1조1천300억원)’ 요구…‘우려하던 사태 결국’ [토픽]
폴워커 동생, 코디 워커-케일럽 워커…‘우월한 삼형제의 가족사진’ [토픽]
2019년 세계 최대 규모 ‘스타벅스’ 매장 오픈한다 [토픽]
[팩트체크] ‘신서유기 4’ 종영, 일주일 앞둬 ‘신서유기 시즌5’ 볼 수 있을까?
[팩트체크] ‘고마워요 문재인’ 실검 이벤트 어디서 시작됐나?
[팩트체크] 추석, 10월 2일 임시공휴일에 정부 측 “확정 된 바 없어”
[팩트체크] 김기덕 사건 공대위 측 “폭행을 저지르는 것은 연출이라는 이름으로 합리화될 수 없다”
[팩트체크] 카카오뱅크 이자 시중은행과 비교해 봤더니
[팩트체크] 김기덕 감독 측 “연출 과정에서 생긴 오해” VS 여배우 측 “폭행-베드신 강요” 과연 진실은?
[팩트체크] JBJ, 현재 7명 멤버 모두 논의 중… ‘김태동 개인적으로도 컨택 중’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남다른 몸매로 시선 강탈…‘아주 나이스’
‘외모지상주의’ 하늘, 금요웹툰 실제 모델의 큐티섹시한 볼륨감
[근황]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명품 몸매로 시선 강탈
[근황] 시노자키 아이, 기모노 차림으로 눈부신 미모 발산
미스코리아 선 이한나,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온 그의 눈부신 미모 새삼 화제
‘남자농구 아시안컵’ 참가한 허웅과 열애설 장미인애, 눈부신 비주얼과 몸매로 새삼 화제
‘간신’ 임지연, 이유영에게 뒤지지 않는 미모와 몸매…‘시선 집중’
[근황] 한규리, 환상적인 비키니 자태 뽐내 “얼굴 몸매 반칙 아닌가요?”
[근황] ‘머슬매니아’ 이현민, 남다른 몸매로 시선 강탈
[근황] ‘철권7 실제 모델’ 유승옥, 카페에서도 빛나는 명품 몸매
‘LCK 롤챔스 여신’ 연상은, 남다른 각선미로 새삼 화제
[근황]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블랙 비키니 몸매로 시선 강탈…‘해변의 여신’
[근황] ‘ufc’ 브리트니 팔머, 섹시한 비키니 몸매로 시선 강탈…‘해변의 여신’
[근황] 제시, 비키니 몸매 과시하며 시선 강탈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남다른 뒤태 과시하며 시선 강탈
[HD포토] 미스섹시백 3번 최솜이, ‘본인도 흐뭇한 뒤태’
[HD포토] 문세빈, ‘육덕 요리사가 될래요’
[HD포토] 문세빈, ‘스무살의 과감함’
[HD포토] 문세빈, ‘도도한 섹시고양이 포즈’
[HD포토] 문세빈, ‘글래머러스한 바디라인’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비키니 입고 등장한 I컵 아이돌’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어마어마한 I컵 볼륨몸매’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미모마저 완벽한 I컵 아이돌’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클로즈업 하고 싶은 볼륨바디’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수영복도 감당하지 못한 I컵 가슴’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귀여운데 섹시한 I컵 베이글녀’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100cm I컵 가슴의 위엄’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치유계 I컵 여신이라는 그녀’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클로즈업을 부르는 I컵’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시선 둘 곳 없는 비키니’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발행인·편집인:장영권신문등록번호:서울 아01403등록일:2010.09.06
한글제호: 톱스타뉴스, 영문제호:TOPSTARNEWS공동대표이사 : 장영권·김명수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