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매체소개
보도/편집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뉴스홈
팩트체크 포토 슬라이드

[팩트체크] 뇌물수수와 뇌물공여의 2017양형기준은?

트위터로 보내기 팩트체크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7년07월29일 10시45분    /    김명수 (Reporter@TopstarNews.co.kr)기자 
[톱스타뉴스=김명수 기자] 
법원이 제공하는 대국민서비스 사법부 간행물에 지난 7월 19일 2017양형기준 자료가 공개됐다.
 
법원이 공개한 양형기준에 따르면 뇌물수수 중 5억원 이상에 대한 양형기준은 기본 9년~12년이다. 감경될 경우 7~10년, 가중될 경우 11년 이상에서 무기도 가능하다.

2017양형기준 / 법원
2017양형기준 / 법원 팩트체크 포토 슬라이드

 
특히 가중요소에는 3급 이상 공무원이란 항목이 있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 기준에 부합된다.
 
뇌물공여와 관련해서는 1억원 이상일 경우 기본은 2년6개월~3년6개월이며 가중될 경우 3년~5년으로 명시돼 있다.

2017양형기준 / 법원
2017양형기준 / 법원 팩트체크 포토 슬라이드

 
현재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현재 뇌물수수와 뇌물공여 혐의로 재판이 진행중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은 삼성전자에 정유라씨의 승마와 관련해 뇌물을 받고 삼성전자의 경영권 승계 과정에 적극적 도움을 준 혐의를 받고 있고, 이재용 부회장은 최순실 씨에게 정유라 씨의 말과 관련된 자금을 뇌물로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변호인단은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에 대한 승마지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요구가 아니라 최순실 씨의 강압에 따른 결정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주장이 받아들여지면 공무원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요청으로 지원한 게 아니기 때문에 뇌물공여 혐의가 성립하지 않게 된다.
 
박영수 특검팀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뇌물 사건과의 공통점을 언급하고 있다.
 
“현직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를 비슷한 시기에, 비공식적으로 은밀하게 만나, 여러 현안을 논의했다”는 것을 이유로 과거 노태우 전 대통령 사건 재판부는 이를 근거로 뇌물수수가 이뤄졌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특검팀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이 2~3차례 청와대 인근 안가에서 단독면담을 했으며 특히 은밀하게 만났다는 점을 언급하며 단독면담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 정유라에 대한 승마 지원 등을 주고받았다고 주장한다.
 
이 재판은 다음달 7일 결심을 앞두고 있으며 TV로 중계하기로 결정된 상태.
 
2017 양형기준 다운로드
해시태그  #박근혜,  #최순실,  #이재용
기사최종편집: 2017년07월29일 10시45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er@TopStarNews.co.kr
< COPYRIGHT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 관련기사 >

‘뉴스룸’, 삼성 이재용 부회장 변호사의 실언 조명…‘문재인 대통령-박근혜 엮기?’
‘국정농단 연루 의혹’ 기업들, 박근혜 아닌 문재인 대통령과 만남…‘시선 집중’
‘뉴스룸’ 송중기, “엔딩곡으로 ‘쉘부르의 우산’ 추천…‘박근혜 문제엔 살려주세요라고 답’
‘뉴스룸’, “박근혜 청와대, 직무정지 이후에도 하루에 업무추진비로 800만원 사용”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생중계, 찬성 67% VS 반대 27%…‘한국당 지지층 반대 우세’

< 해외토픽 >

오렌지색 바닷가재 발견 ‘3000만 분의 1’ 확률 [토픽]
영화 ‘매드맥스’에 영감받은 아빠 아이들에게 특별한 선물 [토픽]
차 안에 갇힌 아이 소방관 보자 해맑은 표정 [토픽]
구글 CEO에 편지 보내 벤처기업 ‘임원’으로 스카웃 된 7살 소녀 [토픽]
‘놀이기구’ 타다 두피 벗겨지는 사고 당한 11살 소녀 근황 [토픽]
“휴대폰 안보여준다”며 여자친구 폭행한 남성 [토픽]
‘우는 아기 달래는 법’ 공개…‘옴’ 소리의 정체는? [토픽]
트럼프, ‘사드비용 10억 달러 (1조1천300억원)’ 요구…‘우려하던 사태 결국’ [토픽]
폴워커 동생, 코디 워커-케일럽 워커…‘우월한 삼형제의 가족사진’ [토픽]
2019년 세계 최대 규모 ‘스타벅스’ 매장 오픈한다 [토픽]
[팩트체크] ‘신서유기 4’ 종영, 일주일 앞둬 ‘신서유기 시즌5’ 볼 수 있을까?
[팩트체크] ‘고마워요 문재인’ 실검 이벤트 어디서 시작됐나?
[팩트체크] 추석, 10월 2일 임시공휴일에 정부 측 “확정 된 바 없어”
[팩트체크] 김기덕 사건 공대위 측 “폭행을 저지르는 것은 연출이라는 이름으로 합리화될 수 없다”
[팩트체크] 카카오뱅크 이자 시중은행과 비교해 봤더니
[팩트체크] 김기덕 감독 측 “연출 과정에서 생긴 오해” VS 여배우 측 “폭행-베드신 강요” 과연 진실은?
[팩트체크] JBJ, 현재 7명 멤버 모두 논의 중… ‘김태동 개인적으로도 컨택 중’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남다른 몸매로 시선 강탈…‘아주 나이스’
‘외모지상주의’ 하늘, 금요웹툰 실제 모델의 큐티섹시한 볼륨감
[근황]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명품 몸매로 시선 강탈
[근황] 시노자키 아이, 기모노 차림으로 눈부신 미모 발산
미스코리아 선 이한나,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온 그의 눈부신 미모 새삼 화제
‘남자농구 아시안컵’ 참가한 허웅과 열애설 장미인애, 눈부신 비주얼과 몸매로 새삼 화제
‘간신’ 임지연, 이유영에게 뒤지지 않는 미모와 몸매…‘시선 집중’
[근황] 한규리, 환상적인 비키니 자태 뽐내 “얼굴 몸매 반칙 아닌가요?”
[근황] ‘머슬매니아’ 이현민, 남다른 몸매로 시선 강탈
[근황] ‘철권7 실제 모델’ 유승옥, 카페에서도 빛나는 명품 몸매
‘LCK 롤챔스 여신’ 연상은, 남다른 각선미로 새삼 화제
[근황]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블랙 비키니 몸매로 시선 강탈…‘해변의 여신’
[근황] ‘ufc’ 브리트니 팔머, 섹시한 비키니 몸매로 시선 강탈…‘해변의 여신’
[근황] 제시, 비키니 몸매 과시하며 시선 강탈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남다른 뒤태 과시하며 시선 강탈
[HD포토] 미스섹시백 3번 최솜이, ‘본인도 흐뭇한 뒤태’
[HD포토] 문세빈, ‘육덕 요리사가 될래요’
[HD포토] 문세빈, ‘스무살의 과감함’
[HD포토] 문세빈, ‘도도한 섹시고양이 포즈’
[HD포토] 문세빈, ‘글래머러스한 바디라인’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비키니 입고 등장한 I컵 아이돌’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어마어마한 I컵 볼륨몸매’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미모마저 완벽한 I컵 아이돌’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클로즈업 하고 싶은 볼륨바디’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수영복도 감당하지 못한 I컵 가슴’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귀여운데 섹시한 I컵 베이글녀’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100cm I컵 가슴의 위엄’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치유계 I컵 여신이라는 그녀’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클로즈업을 부르는 I컵’
[HD포토] 야나세 사키(Yanase Saki), ‘시선 둘 곳 없는 비키니’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발행인·편집인:장영권신문등록번호:서울 아01403등록일:2010.09.06
한글제호: 톱스타뉴스, 영문제호:TOPSTARNEWS공동대표이사 : 장영권·김명수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