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매체소개
보도/편집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뉴스홈
토픽 포토 슬라이드

“휴대폰 안보여준다”며 여자친구 폭행한 남성 [토픽]

트위터로 보내기 토픽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7년05월02일 10시00분    /    표미내 (reporter@topstarnews.co.kr)기자 
[톱스타뉴스=표미내 기자] 

남자친구의 ‘데이트 폭력’에 여성의 얼굴이 시퍼렇게 멍 들었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스마트폰을 보여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자친구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영국 서머싯 악스브리지(Axbridge)에 거주하는 여성 캐롤라인 웨이(Caroline Way, 41)는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전 남자친구 데케 오리스(Deke Orriss, 39)를 처음 만났다.
 
 


 
두 사람은 몇년 동안 좋은 관계를 잘 유지해 왔지만 지난 2014년 급격히 사이가 멀어지면서 결국 헤어짐을 맞이했다. 이후 두 사람은 곧 다시 만났지만 데케는 캐롤라인에게 심한 집착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강한 질투심에 그녀를 계속 못살게 굴었다.
 
그러던 어느날 밤 캐롤라인은 시끄러운 소리에 잠에서 깼다가 데케가 자신의 휴대폰을 몰래 훔쳐보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막아섰다. 그러자 데케는 잔뜩 화가나 주방으로 가서 부엌 칼을 들고 돌아와서는 “죽이겠다”고 협박하며 “성폭행을 할 것”이라 으름장을 놓았다.
 
실제 그는 캐롤라인을 협박을 하며 그녀의 목을 졸랐고, 죽을 힘을 다해 때리기 시작했다. 그의 무자비한 폭행에 캐롤라인은 턱이 부서졌고, 두 눈이 시퍼렇게 멍들어 앞을 잘 볼 수도 없게 됐다.
 
캐롤라인은 “나는 거울 속 내 모습을 확인하고 헛웃음을 짓고 말았다. 당시에는 그저 내가 부끄럽고 창피했다”며 “이날 이후 남자친구에게 맞은 상처가 다 아무는 날까지 매일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꼬박 6주 동안 사진을 찍고 나서야 얼굴이 조금씩 생기를 찾아 갔다”며 “아직 내 마음의 상처는 다 아물지 못했지만 지금 내가 이 사진을 공개하는 이유는 내가 상처를 극복해 나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 다른 여성들에게 힘을 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녀가 공개한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떻게 사랑하는 여자를 이렇게까지 때릴 수 있냐"고 분노하면서도 캐롤라인에게 "아픈 상처가 아물고 있어 정말 다행이다"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해시태그  #토픽
기사최종편집: 2017년05월02일 10시00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er@TopStarNews.co.kr
< COPYRIGHT 대한민국 No1. HD뉴스,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 관련기사 >

‘우는 아기 달래는 법’ 공개…‘옴’ 소리의 정체는? [토픽]
트럼프, ‘사드비용 10억 달러 (1조1천300억원)’ 요구…‘우려하던 사태 결국’ [토픽]
폴워커 동생, 코디 워커-케일럽 워커…‘우월한 삼형제의 가족사진’ [토픽]
2019년 세계 최대 규모 ‘스타벅스’ 매장 오픈한다 [토픽]
2차 세계대전, ‘나치군 309명’ 죽인 소련 여전사 화제 [토픽]
‘양성애’ 밝힌 아내의 여자친구와 사랑에 빠진 남편 [토픽]
‘미 공군 의장대’ 최종 관문은…웃음 참기? [토픽]
포탄 파편에 맞아 간신히 숨 쉬고 있는 4살 소녀 [토픽]
기네스북 등재 앞둔 거대 토끼 사망하게 만든 유나이티드항공 [토픽]

< 해외토픽 >

[토픽] 강도가 불 지르자 911에 신고해 ‘시각 장애’ 엄마 구한 리트리버
[토픽] 낚싯대 하나로 2시간 사투…‘수억 짜리 참치 잡은 남성’ 화제
[토픽] 11000원, 무한리필 집에서 맥주 200병 넘게 마신 중국청년
60년간 남동생 찾은 여성, 찾은 남동생이 ‘백만장자?’…‘드라마틱한 이야기’
에미넴, 새 앨범으로 팬들 찾는다…‘떼창 잊지 않고 기억한다’
‘성노예’로 팔린 딸, 돈 주고 사온 엄마…‘어떤 사연이길래?’
[토픽] 사람보다 더 탄탄한 ‘근육질 몸매’의 몸짱 캥거루 화제
[토픽] 아파서 집안일 안 한 손녀 얼굴에 뜨거운 기름 부은 할머니
[토픽] 3대 째 손·발가락 모두 6개 씩 갖고 태어난 ‘다지증’ 가족
[토픽] 술에 취한 남성, 여친 ‘반려견’ 발로 차 죽게 만들다…‘화풀이 대상으로 변질’
[팩트체크] 창덕궁 후원 관람 예약 사이트 현재 폭주 중?
[팩트체크] 러블리즈(Lovelyz), “앨범작업 중, 11월 컴백 확정 아냐”
[팩트체크] 2017 MAMA, 아이오아이(I.O.I) 재결합 무대?…CJ E&M “사실 무근…현재 라인업 검토 중”
[팩트체크] KBS2 뮤직뱅크, 내일(15일) 결방?…“사실무근…정상적으로 녹화·방송된다”
[팩트체크] 대원교통 건대 240번 버스기사 아이 엄마 왜 안내려 줬나?
[칼럼] 끝없는 폭행 사건들, 근본적 해법은 없나?…경쟁이 아닌 공존의 시대로
[팩트체크] 청와대 청원 청소년보호법-소년법, 어느 법에 대한 청원이 맞나?
[근황] ‘ufc’ 브리트니 팔머, 섹시한 몸매로 남심 저격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선명한 복근으로 시선 강탈
[근황] ‘ufc’ 아리아니 셀레스티, 이기적인 볼륨감으로 남심 저격
[근황] ‘ufc216’ 아리아니 셀레스티, 이기적이면서 이타적인 몸매
[근황] ‘ufc216’ 아리아니 셀레스티, 이기적이면서 이타적인 몸매
[근황] 심으뜸, 탄탄한 복근 과시…‘시선 집중’
[근황] 심으뜸, 숨 막히는 뒤태로 남심 저격
[근황] ‘ufc216’ 아리아니 셀레스티, 풍만한 몸매 과시하며 시선 강탈
[근황] 최설화, 남다른 섹시함 과시
[근황] ‘ufc216’ 아리아니 셀레스티, 탄탄한 복근 공개하며 시선 강탈
[근황] ‘ufc216’ 아리아니 셀레스티, 브리트 팔머와 함께 남다른 몸매 과시
[근황] ‘ufc216’ 브리트니 팔머, 섹시한 몸매로 시선 강탈
[근황] ‘ufc216’ 아리아니 셀레스티, 남다른 애플힙으로 시선 강탈
[근황] ‘ufc216’ 브리트니 팔머, 탄탄한 몸매로 시선 강탈
[근황] ‘ufc216’ 아리아니 셀레스티, 섹시한 옥타곤걸들과 단체샷 공개
[HD포토] 에이오에이(AOA) 찬미, ‘男心 흔드는 하의실종 패션’
[HD포토] 에이오에이(AOA) 찬미, ‘자연스럽게 나오는 섹시美’
[HD포토] 엄현경, ‘울코트 입고 시크하게’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사인하는 모습도 아찔한 그녀’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충격적인 속옷 경매’…‘믿기지 않는 장면’
[HD포토] 경매에 넘길 애장품 확인하는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냄새는 왜 맡는 거죠?’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팬들 앞에서 입고있던 속옷을?!’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떨어진 펜을 줏을 때도 섹시하게’
[HD포토] 하마사키 마오(Hamasaki Mao), ‘쉴 틈 없는 팬서비스’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 2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