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HD테마] ‘얼굴 알파고 · 얼굴 천재’라는 수식어로도 표현이 부족해…‘박보검-서강준-아스트로(ASTRO) 차은우’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15일 16시11분    /    유해인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유해인 기자] 
 
박보검-서강준-차은우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박보검-서강준-차은우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최고의 능력자들이 모인 연예계에서도 늘 최고 중의 최고를 가리는 경쟁이 벌어지기 십상이다.
 
그렇다면 최고 중의 최고 비주얼을 가진 청년들은 누굴까.
 
그렇다. 모두가 단번에 떠올렸을 그 세 명. 박보검, 서강준, 차은우의 미모를 함께 감상해보자.
 
 
배우 박보검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배우 박보검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난 오직 너를 위해서 검을 휘둘러, 박보검’
 
박보검의 tvN ‘응답하라 1988’ 캐스팅이 발표되고 사람들은 하나같이 다 같은 마음이었다. ‘대체 어디 숨어있다가 이제 나온거니!’
 
많은 이들이 박보검이 운이 좋아 성공한 케이스로 알고 있으나 사실 그는 단역부터 찬찬히 필모그래피를 쌓아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낸 경우다. 그의 풍부한 감정이 엿보이는 연기력이 그 증거.
 
박보검은 지난 3월 11일, 아시아투어 서울 팬미팅을 스타트를 끊으며 팬들을 만나는 기회를 가지는 중이다.
 
 
배우 서강준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배우 서강준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타고난 멜로 눈빛이란 바로 이런 것, 서강준’
 
‘하늘재 살인사건’ 대란을 아는가. MBC에서 드라메 페스티벌 특집으로 방영한 고작 1부작짜리 드라마 하나에 네티즌들은 열광했다. 처음 보는 웬 잘생긴 청년의 등장 때문이었다.
 
이후 서강준이 국내 최초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 소속 멤버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다른 멤버들에게도 많은 관심이 쏟아지기도 했다. 그만큼 그의 얼굴은 둘째가면 서러울 정도로 열일 중인것.
 
서강준은 잠시 작품 활동에는 휴식을 걸어둔 채 화보 촬영 등의 활동으로 네티즌들의 눈을 호강시켜주고 있다.
 
 
아스트로(ASTRO) 차은우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아스트로(ASTRO) 차은우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청량 열매 혼자 다 먹었나봐, 아스트로(ASTRO) 차은우’
 
또 한 번 얼굴로 대란을 일으킨 자가 나타났다. 바로 보이그룹 아스트로의 멤버 차은우.
 
차은우는 첫 등장 순간부터 이름을 알렸던 경우는 아니지만 서서히 그의 존재가 두각을 나타내며 ‘왜 여태 이런 보석같은 아이돌을 몰랐냐’는 반응과 함께 팬들의 앓이가 시작되었다.
 
한편 차은우는 아스트로에 열중하며 해외 투어를 진행 중이다.
 
앞선 이들만큼 만인이 인정하는 새로운 ‘얼굴 알파고’가 언제쯤 나타날 지는 아무도 모르기에 세 명의 앞길을 더더욱 응원하고 싶어진다.
 
해시태그  #박보검,  #서강준,  #차은우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15일 16시11분 / 유해인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
main_tpl/detail/250000/248734.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