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HD테마] 청순美 가득, 모성애 자극하는 남자 아이돌 ‘제국의 아이들(ZE:A) 임시완-엔시티(NCT) 윈윈-아스트로(ASTRO) 윤산하’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10일 14시06분    /    박소윤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박소윤 기자] 
 
제국의 아이들(ZE:A) 임시완-엔시티(NCT) 윈윈-아스트로(ASTRO) 윤산하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제국의 아이들(ZE:A) 임시완-엔시티(NCT) 윈윈-아스트로(ASTRO) 윤산하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청순한 걸그룹이 흥행하는 지금, 걸그룹 사이에서도 빛나는 청순미를 자랑하는 보이그룹 멤버들이 있다.
 
하얗고 초롱초롱한 매력으로 모성애를 자극하고 있는 이들을 모아봤다.
 
‘제국의 아이들(ZE:A) 임시완-엔시티(NCT) 윈윈-아스트로(ASTRO) 윤산하’가 오늘의 주인공.
 
제국의 아이들(ZE:A) 임시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제국의 아이들(ZE:A) 임시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원조 청순, 하얀 피부와 오목조목한 이목구비를 가진 임시완’
 
남자 아이돌 계의 청순을 논한다면 빠질 수 없는 멤버로, 뛰어난 연기력으로 꾸준히 팬들뿐만 아닌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임시완은 연기를 시작하기 전, 제국의 아이들(ZE:A)로만 활동했을 때에도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청순돌이었다. 또한 그는 청순미는 물론, 청량함과 초롱초롱함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한편, 임시완이 주연으로 출연해 열연을 펼치는 영화 ‘원라인’은 오는 29일 개봉할 예정이다.
 
엔시티(NCT) 윈윈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엔시티(NCT) 윈윈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동스청, 일명 스엠청순으로 불리우는 엔시티(NCT) 윈윈’
 
윈윈은 최근 데뷔한 신인 그룹 엔시티(NCT)의 멤버로, 화려한 무대 의상과 상반되는 하얗고 순둥순둥한 청순미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엔시티(NCT)의 중국멤버인 윈윈은, ‘동스청’이라는 본명을 가지고 있다. 또한 그의 본명 ‘동스청’은 팬들 사이에서 ‘스청(스엠청순)’으로 불리우며 SM 대표 청순돌로 거듭나는 중이다.
 
한편, 윈윈이 속해있는 엔시티(NCT)는 기존에 없던 ‘무한개방’ 시스템으로 언제든 새로운 멤버로 유닛이 결성될 수 있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아스트로(ASTRO) 윤산하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아스트로(ASTRO) 윤산하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청순, 귀여움을 맡고 있는 아스트로(ASTRO) 막냉이 윤산하’
 
윤산하는 아스트로(ASTRO)의 막내로, 2000년 3월 21일 생이다.
 
그는 어린 나이에 비해 팀내 최장신 멤버로, 큰 키에 순둥순둥하고 귀여운 얼굴을 자랑하며 팬들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최근 발매한 ‘Winter Dream’에서는 기존과 다른 아련함을 표현하며, 색다른 매력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한편, 윤산하가 속해있는 아스트로(ASTRO)는 지난달 22일 ‘Winter Dream’을 발매해 기존 컨셉과는 다른 컨셉으로 색다른 변신을 한 바 있다.

해시태그  #제국의아이들,  #임시완,  #엔시티,  #NCT,  #윈윈,  #아스트로,  #ASTRO,  #윤산하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10일 14시06분 / 박소윤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발행일자:2010년 9월 6일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두원건설빌딩) 2층 ·(우) 06105·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
main_tpl/detail/250000/247746.html 생성됨